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어로는 safe house 또는 safehouse라고 표기되는 안전가옥 흔히 뉴스 등에서는 안가라는 약칭을 많이 사용하는 안전가옥에 대해서 알아보자. 안전가옥이라고 하면 흔히 안전한 집을 연상하기 쉽다. 하지만 안전가옥이라는 존재는 단순히 안전한 집을 뜻하는게 아니다. 이제 그 안전가옥을 자세히 알아보자.

안전가옥 - 안가 - safehouse - 초대소 - 아지트

저 단어들은 모드 한가지 목적의 시설을 뜻한다. 바로 철저한 보안이 있는 시설이다. 우리가 가장 최근에 접했던 안전가옥 이야기는 이명박대통령이 취임전에 머물던 시설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위에 사진은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 전에 머물렀던 삼청동의 안가(안전가옥)의 모습이다. 원칙상 존재 자체가 비밀이어야 되는 안가지만 정치적 목적으로 사진과 위치 등 자세한 정보가 공개 된거 같다.

일반적으로 안전가옥은 국가기관이나 특수 정보기관 등이 비밀 유지 등을 위해 이용하는 집을 뜻한다. 따라서 일반 보안시설들 그러니까 청와대나 각급장관의 공관 등은 비밀이 아니기 때문에 안가라고 할 수는 없다.

실상 가장 유명한 안가는 박정희 대통령이 마지막 술잔을 기울였던 궁정동 안가라고 할 수 있다. 영원히 역사에 남게 된 이 시설은 국정원의 전신인 중앙정보에서 관리하던 시설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사건으로 고급 술의 대명사가 되어 버린 시바스리갈이 보인다.

저 때 중앙정보부에서 관리하던 요인용 안전가옥은 12채가 있었다고 한다. 그 대부분을 김영삼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철거해버린다. 안전가옥이라는 시설 자체는 철저한 보안이 생명이다. 가장 확실한 보안이란 무었일가? 존재 자채를 지우면 그게 가장 철저한 보안이다. 시설이 노출되지 않는 다면 경비원 할아버지 한 분만 있어도 그 시설의 경비는 보장 될 수 있다. 따라서 일반적인 안전가옥은 그 존재 자체가 비밀이다.

안전가옥은 왜 필요한가?

박정희 대통령이 최후를 술자리에서 맞으면서 안가의 이미지는 상당히 퇴패적인 곳으로 인식되는 부작용을 낳았다. 하지만 안전가옥이라는 곳은 보안을 요하는 일들을 편리하게 행사하기 위한 시설이다.

예를 든다면 대통령이 외부인사를 만나서 의견을 듣고 싶을 때 이용할 수 있다. 청와대에서 면담할 경우에는 출입 사실이 기록에 남고 여러곳에서 지켜보는 눈이 있기 때문에 그 사실이 누출되기 싶상이기 때문이다. 자신의 측근이 싫어하는인사를 대통령이 만나고 싶다면 어디서 만나야 겠는가?

비공식적인 개인적인 행사를 치루기 위해서도 안전가옥은 필요하다. 대통령도 개인 사생활이 필요하고 개인적인 휴식이 필요하다. 청와대에서 벌어지는 일은 아무리 사적인 행위라고 하더라고 세상의 이목을 끌고 공적인 평가를 받을 수 밖에 없다.

예를 들어서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자 신분으로 이용했던 삼청동 안가는 금융연수원 맞은펴에 있으면서 청와대와 직접 연결되어 있는 시설이라고 한다. 테니스 코드가 잇는 정도만 특이하고 방이 4개 있는 일반 가정집 수준의 시설이라고 한다.

물론 안전가옥 답게 방탄유리와 도청 방지시설 등이 갖춰져 있고 24시간 CCTV로 주변이 감시된다는게 좀 다르지만 말이다. 물론 이런 이야기는 순수한 정치적 목적의 안전가옥을 이야기한거다.

존재가 들어나지 않는 안전가옥

간첩 원정화 사건에서도 그랬고 현재 북한에서는 황장엽씨가 머물고 있는 안전가옥의 위치를 파악하기 위해서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과거 이한영씨의 암살 사건을 겪은 우리 정보당국에서는 황장엽씨의 안전을 위해서 이 안전가옥은 철저한 비밀로 하고 있다. 이런식으로 첩보활동과 관련된 안전가옥은 철저한 비밀로 관리 되고 있다.
CIA 안전가옥

무지막지하게 거대한 CIA 훈련장


미국 CIA의 경우를 보면 소련의 스파이가 망명을 하면 그가 진짜 망명자인지 위장 망명자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 철저한 감시설이 있는 안전가옥에서 상당기간을 신문하고 조사했다고 한다. 이 안전가옥의 경우 실내 벽은 물론이고 정원의 바위나 나무에까지 카메라와 도청장치가 장치가 교묘하게 설치되어 있어서 24시간 감시와 기록을 했다고 한다.

북한이 남파간첩들을 교육하는데 사용하는 초대소도 일종의 안전가옥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알려진 안가들

1993년 김영삼 대통령이 취임하고 기존에 정치적 목적으로 운영되던 안전가옥들을 대대적으로 정리하면서 일단에게도 안전가옥이 공개되게 된다. 박정희 대통령이 최후를 맏았던 안전가옥을 포함해서 청와대 인근에 있던 12개의 안가가 대거 정리되면서였다.  당시 궁정동에 6개, 청운동에 3개, 삼청동에 3개 그리고 나머지는 구기동과 한남동 등에 있었다고 한다. 현재 일부 안가는 비서실장이나 헌법재판소장의 공관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