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가 니 애비를 용서한 것은 죽기 전 병상에서 그나마 의식 있을 때 내 손을 꼬옥 잡아주면서 하는 말,

"여보, 내가 죽는 것은 억울한 거 하나도 없지마는 내가 당신에게 잘 해준 거 하나 없이 죽음을 맞이하니 그것이 너무나 서럽소. 훗 세상에 다시 태어나면 당신에게 참 잘 해드리리다.
나 죽거든 날 용서하오. 나는 당신한테 제삿밥 얻어먹을 염치가 없소. 미안하오. 평생 당신한테 잘해준 거 하나 없이 나 이제 갈라오."

위 말씀을 하시면서 (어머니가)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시더랍니다.

위 말씀을 임종의 마지막 유언으로 들었다는 울엄니, 그래서 제삿날 유난히도 제수음식 챙기면서 그 미웠던 남편(울아부지)을 그리워합디다.

- 다음 녹슨첼로님의 어느 부부에 대한 충고 글 중에서..

나도 생을 마치면서 아내에게 저런 멋진 인사하고 죽을 수 있다면 그렇게 인생 그렇게 나쁘게 살지 않았다 위안하면서 생을 마감할 수 있겠네요.

이혼이 사방팔방에서 유행하고 자식 성도 바꾸고 부모의 인연조차도 지우고 새로 쓰는 세상이지만 부부의 연을 맺고 남은 평생을 치열하게 살아갈 결심을 하는게 결혼인데 그 끝이 아름다워야 하지 않겠습니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