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 기사의 내용은 20대 여성 자실이 남자 만큼 많은 기현상에 대한 기자 나름대로의 해석을 담은 기사이다. 즉 20대 남성보다 적은 비율을 보여야 일반적이고 정상인데 최근 우리 사회 20대 여성의 자살이 남자에 버금가는 기현상을 이야기하고 있다. 기사의 주요 관점은 20대 여성이 사회적 약자로서 겪는 고통을 이야기하고 이를 자살의 원인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하지만 기사에 달리는 댓글들을 보면 많은 남성들(아마도 20대로 추정되는)의 반감 어린 글들을 볼 수 있다. 여자만 힘드냐 남자는 더 힘들고 더한 책임과 의무를 감당하고도 살고 있다고..

Good bye Diane
Good bye Diane by moviment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개인적으로는 기사의 논조와 그에 따르는 논쟁의 본질에는 크게 신경이 쓰이지 않는다. 처한 입장과 관점에 따라서 충분히 다른 시각이 나올 수 밖에 없는 현상이니 말이다. 다만 인터넷 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남녀간의 적대적인 논쟁의 태도가 눈길을 끈다. 단적으로 말해서 된장녀 공격으로 대표되는 적대감의 표출 말이다.

물론 이전 포스팅에서도 언급한적이 있지만 된장남이라는 말이 필요없을 정도로 그런건 남자들의 전유물이었기 때문에 된장녀라는 말이 쓰인다고 했지만 공격적 사용은 공격적 사용이니 말이다.

왜 동년배 여성에 대한 적대감이 표출될까?
사실 남성들의 여성들에 대한 공격은 단순하다. 사회에서 똑같은 권리를 요구한다면 의무도 동등하게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도 이 점이 지금 사회에 진출하는 여성들에게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힘쓰는 일이라면 당연히 여자는 뒷전으로 가야한다는 태도는 사회에서 동등한 대접을 요구하는 여성의 자세는 아닐 것이다. 힘이 약해서 할 수 없는 일이 있다면 다른 일이라도 그 만큼 하려는 자세를 보여야한다는 것이다. 단적인 예가 청소와 정리 정돈같은 일이다. 하지만 이런 일을 시킨다면 또 성차별이라고 불만을 나타내는 여성이 많은 것도 현실이다. 

남.녀가 동반자인것을
사실 우리 사회는 과도기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다. 어떤 네티즌은 글에서 '왜 서양 여자들이 남자들의 청혼에 감격해서 우는지'에 대해서 분석한 글을 읽은 적도 있지만 사회에서 동등한 권리를 누리는 만큼 의무를 부담해야하고 사회적 보호가 있다면 그 만큼의 반작용이 있는게 세상의 이치이다.

우리사회는 이런 면에서 아직까지 남자와 여자의 새로운 관계가 과도기에 있고 상호이해가 충돌하고 있다는 것이다. 저 기자는 사회적 약자로서의 여자를 바라봤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런 시각에서 출발한 사고방식이 현재 대한민국의 현실에서는 반작용으로 여자들을 힘들게하고 있고(남자도 힘들게 하고 있기에 저런 동년배 남성들의 적대감이 표출되고 있다) 그 결과가 저런 젊은 여성의 자살 증가라고 생각한다.

이 시점에서 저 상황을 가지고 고민해봐야 할 문제는 우리 사회도 서양처럼 청혼받는 여자가 감격하는 사회를 만들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사는 곳이나 활동하는 곳에 따라서 눈에 보이는 세상이 다르기도 하다. 어느 지역에 산다면 외제 승용차가 흔한 차가 되기도 하고 또 어떤 모임에 가면 연봉 1억이 평범한 연봉이 되기도한다.

하지만 우리는 항상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이 우리 사회에 함께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오늘 사무실 근처 시장통에서 척사대회가 있었다. 주로 시장 사람들이 모여서 윳놀이도 하고 음식도 먹는 그런 자리였지만 공짜 술에 공짜 음식이 나오는 자리고 막걸리 생각에 목이 칼칼했기도 해서 난생 처음 그런 자리에 참석해봤다.

아는 사람 없이 가면 무안하기 그지 없는 일이라 안면이 있는 슈퍼 사장님 옆에서 막썰어서 구워먹는 되지고기에 막걸리를 몆잔 마셨다.

얼릉 먹고 도망가겠다는 심산으로 개걸스레 먹던 중 테이블 바로 건너편에 앉은 모자가 눈에 들어왔다. 오늘은 약간 쌀쌀했는데 모자는 얇은 옷을 입고 있었고 아이는 추워 보였다.

어머니 되는 분에게는 약간의 문제가 있어보였고 아이 주먹만한 뺏지를 차고 있었다. 어떤 표식인거 같았지만 읽을 수는 없었다. 두 부자는 눈치보면서 음식을 먹고 있었다. 아무라도 와서 먹으라는 자리로 전혀 눈치 볼필요가 없는 자리였는데..

옆에 사장님이 음식을 좀더 챙겨주시자.. 종이컵에 돼지고기를 가득 담아들고는 황급히 자리에서 일어나서는 모자가 손을 잡고는 총총이 자리를 벗어나버렸다.

어른이 가난에 힘들어 해도 마음이 아픈데 어린 아들을 키우는 가난한 모자 그것도 자기 앞가림도 힘들어보이는 엄마를 보자니 막걸리가 목에 더욱 싸하게 다가왔다.

나름 국가 복지제도에 대해서 귀동냥한게 많아서 그들 모자에 행색이 더욱 우려스러웠다.

정상적인 지원을 받는 다면 그정도 행색일 필요는 없는데.. 옷이 남아돌기도 하는게 현실인데 그 어머니가 국가지원을 받아 먹을 능력이 안되는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들었다. 사정을 잘 안다면 나서겠지만 스처지나간 모자에 대해서 내가 해줄 수 있는 일은 없었다.
Poor law 1834

1834년에 제정된 구빈법 서두


혹시 여러분이라도 주변에 사회복지사 찾아가서 상담할 능력이 안되는 어려운 분이 있다면 해당 동사무소 사회복지사에게 전화라도 한통해주면 좋다. 사회복지사가 관심가진다면 비공식 지원을 통해서라도 최악의 상황은 막을 수 있으니까 말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