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산케이 "한국 신종플루 적은 건 낮은 국민성 때문"

2009년 5월 21일 오늘, 3시간 전 | 김기홍 기자( )전체 문서로 이동
일본 우익 신문인 산케이신문이 한국에서 ‘신종 플루’ 감염자가 적은 것은 ‘국민성이 낮아 제대로 신고를 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보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산케이는 20일 “일본에서 지난 16일 신종 플루 감염이 처음...


일본의 중앙 일간지라는 신문이 정말 저런 기사를 실었는지 믿어지지가 않는다. 더군다나 의대조교수라는 사람이 저런 말을 했다니 말이다.

 

우익적 시각에서 봤을 때 후진국 한국이나 중국만도 못한 방역상태를 보이는 일본에 대한 변명을 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 참 무지막지한 변명이다.

 

병원 안 갈만 한가?

신종 말고 그냥 독감만 해도 병원 안가고 버틸만한 병이냐 하는 문제부터 생각을 해보자 그냥 감기라면 버텨보겠지만 독감은 감기하고 전혀 다른 병이다. 병원 접근이 힘들다면 모르겠지만 병원 안가고 버틸만한 병은 아니다.

 

더욱이 신종 인플루엔자는 사람의 접촉이 빈번한 대도시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가까이 있는 병원에 안 간다는 건 어불성설 이다. 저 교수는 대한민국 병원이 얼마나 저렴하고 흔한지를 모르는 것 같다. 집에 어린 아이들이 있다면 감기로 병원을 1년 내내 다니는 게 대한민국의 현실인데 말이다. 그리고 의사라면 당연히 독감하고 감기는 구분할 것이고 말이다.

 

일본과 비슷한 상황일까?

일본만큼 독감이 퍼져있는데 한국과 중국은 모르고 있을까? 나 자신도 우리 전염병 방역에는 약간 의문을 가지고 있지만 실전에 있어서는 항상 꽤나 효과적으로 대응해왔다는 것이 결과적으로 증명 되곤 했다. 사스라든가 조류독감 같은 경우라고 하겠다.

 

만약에 저 기사가 사실이라면 WHO보다 더 이번 플루사태에 있어서 가장 권위 있는 산케이 신문이 될 것이다.

 

신종 플루만 그런가?

일본은 자신들이 청결과 위생이 대단하다고 착각을 하는 모습을 흔히 볼 수가 있고 다른 외국 사람들도 그렇게 이해하는 경우가 흔하다. 하지만 실상을 들여다 보면 꼭 그런 것은 아니다.

 

일본인들은 자신들의 청결을 이야기할 때 매일 목욕하는 것을 이야기한다. 하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안 씻고 말지 온 가족이 한 욕조 물로 목욕하는 짓은 못 할거 같다. 물론 공중탕 생각하면 안될 것도 없지만 말이다. 적어도 매일 목욕하는 것이 청결에는 좋을지 몰라도 위생적이지는 않다.

 

대표적인 예가 O-157문제이다. 일본은 이 식중독 바이러스로 인해서 다수의 사망자를 낸 기록을 가지고 있다. 우리 바이러스성 식중독에서도 그랬지만 역학조사의 끝은 애매했다.

 

우리도 식중독 사고가 항상 일어나지만 사망자가 발생하는 경우는 개인적인 기억으로는 없다. 저 일본의 목욕문화처럼 실상 보기와 실체에 있어서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1. 찰이 2009.05.21 15:16 신고

    완전 골때리는 군요 ~


최근 들어서 멕시코에서 유행하기 시작한 돼지독감이 뉴스의 큰 자리를 차지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또 무식한 기자들이 엉뚱한 기사를 남발해서 대중들을 현혹시키고 있다. 그저 외신 번역에 급급한데 그냥 번역이나 하면 다행인데 기자들이 거기다 작문실력 자랑(본질을 모르면서)을 하면서 내용이 왜곡된다는 것이다. 또 식약청에다는 엉뚱한 질문을해서는 엉뚱한 답을 기사화하고 있다.

 

가장 먼저 눈에 거슬리는 점은 돼지독감 돼지 인플루엔자라는 용어에서 오는 기자들의 무식이다. 저 용어를 사용하면서 이번 돼지독감 사태가 마치 돼지가 문제인 것 마냥 나팔을 불고 있다는 것이다.

 

일단 감기하고 독감하고는 전혀 다른 병이라는 사실을 일반 대중이 얼마나 알고 있으며 기자 자신들은 그걸 알고 기사를 쓰고 있는가 하는 의문이다.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도 다르기 때문에 증상도 다르고 아무튼 전혀 다른 병이다.

 

그래서 감기가 독해서 독감이라는 식의 혼동을 주기 때문에 이에 인플루엔자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다음 문제는 우리가 흔히 아는 독감(인플루엔자)은 어디서 유래하는 것이냐 하는 문제이다. 우리가 익숙하게 알고 있는 홍콩A형이니 B형이 하는 이 독감은 중국 돼지에게서 유래한 것으로 추정되는 것이 정설이다.

 

무슨 말이냐 하면 모든 인플루엔자 즉 독감은 이미 돼지에게서 유래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 문제가 되는 멕시코발의 이 공포는 뭔가?

 

시간 관계상 짧게 이야기하도록 하고 기회가 있다면 다시 이야기를 하는 쪽으로 하겠다. (마냥 이야기가 길어지고 복잡해 질 것 같다.)

 

1.     이미 우리가 잘 아는 독감도 돼지에게서 유래했다. 따라서 돼지고기에 대한 조치 운운은 그냥 유비무환의 조치이지 별 상관 없다. 삼겹살 값 떨어지면 많이 먹어주면 된다

2.     조류 독감하고는 구별해라 조류 독감이 인간 대 인간 전염으로 확산됐다면 더 치명적이었겠지만 지금 돼지 독감은 인간 대 인간으로 전염되는 것으로 보인다. (뻔히 보이지만 역학조사 해서 결과 나오기 전에는 공식적으로는 발표 안될 것이다.)

3.     2번 항목 즉 이미 인간 대 인간 상황이기 때문에 조류독감 때처럼 돼지 도살 그런 거 필요 없다.

4.     독감의 신형은 항상 무섭다. 신종 인플루엔자 자체가 독하기도 하지만 인간이 거기에 적응을 못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난리인 거다.

 

반 독감도 많은 사람을 죽인다. 무서운 질병만 사람을 죽인다고 흔히 착각하지만 흔한 독감도 많은 사람을 죽인다. 고령의 노인이나 어린이처럼 신체적으로 약한 경우 또는 운 나쁜 사람까지 말이다. 그래서 비싼 국가 예산을 들여서 독감 예방주사를 접종하는 것이다.

그런데 신종 독감은 독하기 때문에 더큰 위협이 되는 것이다. 그걸 돼지나 돼지고기에 관계 지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물론 지금 이름이 돼지 독감인 이유는 일반 독감처럼 돼지 독감에서 완전히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랬다면 멕시코 A형 독감쯤 됐을 것이다. 이 사태가 진정되면 아마 멕시코 A형이 되겠지만 말이다. (사실 이 부분에도 긴 이야기 거리가 있다.)

최소한 지금 나오는 기사에는 엉터리 기초 상식 결핍 기자의 작문이 풍부하게 첨가된 만큼 읽는 사람이 알아서 챙길 필요가 있다. 아직 국내 상륙을 안한 만큼 벌써 불안에 떨 필요는 없겠지만 상륙한다면 독감 유행에 대비하는 자세로 접근하면 된다.

개인 적으로는 이번 독감이 중국이 아니고 멕시코에서 출현했다는 점을 신기하게 생각한다. 아마 중국이 많이 살기 좋아졌다는 반증이라고 잠깐 생각해본다.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4/28/2009042801089.html?srchCol=news&srchUrl=news3 이제서야 정신 차린 관련 기사가 나오는 군요. 돼지독감으로 돼지를 욕보이지 말라고요. 조금만 상식이 있어도 처음부터 안 벌어질 오해였습니다.

2009/04/28 - [무식한 기자야] - 돼지독감 Outbreak! WHO의 질병경보 레벨4 발령..

  1. 풀베개 2009.04.27 22:53 신고

    주말 스트레이트로 돼지고기를 왕창먹고나서 돼지독감 소식을 듣고 후덜덜 했었는데..

    일단 다행이군요ㅎㅎ

    그나저나 언론들은 정말, 심하게도, 너무나도 문제가 많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