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waziland Reed Dance

아래의 모습은 아프리카 스와질랜드의 리드 댄스의 한 장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가의 어린 처녀들은 다 모인다고 봐야 될가 싶다.

국내 방송에도 몇번 나온적이 있고 저기에 국내 여자 연예인이 참가한적도 있는 스와질랜드의 리드 댄스 장면이다. 출발 명목은 건전했다고 하는데 국왕이 저 댄스대회에서 항상 새로운 아내를 얻는 바람에 국내 방송에도 국왕의 새 아내 구하기 댄스대회로 소개되곤 했다.


기본적으로는 저 지역의 문화가 일부다처제를 허용하고 있고 신부나이도 저 대회 참가자부터인 만큼 우리가 뭐라고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저기 참가하는 소녀들은 왕비가 되고 싶은 열망으로 참가한다고 한다. 인근 남아프리카 공화국 소녀들까지 참가한다고 하니까 잘하면 막대한 관광수입도 기대할 수 있겠다. 역시 왕은 좋은 자리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이 꼬맹이 너도 시집갈려고?

1999년 부터 시작된 이 댄스 대회는 2008년 올해는 7만명의 소녀가 참가했다고 한다. 저중에서 국왕은 어찌 간택을 하시나 모르겠다.


사실 저 두장의 사진은 돈좀 있는 집안의 처자들로 짐작이된다. 저건 성장이고 대부분(뒷줄에 주목)은 간단한 무늬의 천을 두르는 것으로 끝내고 있다. 아마 그런 연유로 저 아가씨들은 앞줄에 설 수 있고 결국 국왕의 간택을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소수의 그룹이 될것이다. 사진이라 안나오지만 춤은 따로 배워야 된다. 많은 교습소가 있고 피나는 노력이 있어야하지만 앞줄에 못서면 왕이 어찌 알아 보겠나? 신데렐라의 꿈은 역시 동화속에만 있다는 말씀.

'재미를 찾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로 간 캥거루  (0) 2009.01.13
부럽냐 나도 부럽다  (0) 2009.01.13
야해지는 풍선껌  (0) 2009.01.13
스와질랜드 리드 댄스의 열기  (0) 2009.01.13
유방축제 마디그라(Mardi Gras)  (0) 2009.01.13
Girls gone wild 광란의 잔치  (0) 2009.01.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