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텔미 얼마 전에 MBC에서 방송되었던 다큐멘터리 아마존의 눈물제작 뒷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사실 텔미 개인적으로는 아마존의 눈물을 그다지 편한 마음으로 볼 수 없었기 때문에 그 대담에서 PD의 말이 끝내 거슬렸다.

 

거슬렸던 부분을 요약하면 아마존의 부족들이 현대문명과 유리된 체 좀더 남아있기를 바란다는 부분이었다. 너그럽게 받아 들이면 자연 속에서 그들 고유의 문화를 지키면서 행복하게 살아가기를 바란다는 뜻일 것이다. 하지만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제작자가 공중파 방송에서 할만한 수준의 말이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저 말은 문화상대주의도 아니고 그저 그들에 대해서 자연보호주의적 시각을 보이는 꼴이다.

 

대중 매체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 자연 속에서 사는 순박한 아름다움에 대한 판타지이긴 하지만 적어도 다큐멘터리라면 이런 판타지는 최대한 배제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실 현대 문명사회에서 사는 우리들은 경쟁과 욕심에 스트레스를 받으며 힘들게 살고 있고 이런 현실에 우리는 매일매일 목을 죄어 오는듯한 착각에 빠진다. 그러다보니 우리는 현대 문명에서 벗어나서 자연 속에서 한가롭게 사는 삶을 꿈꾼다.

 

Angel of the North...R.I.P..:O((
Angel of the North...R.I.P..:O(( by law_keven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하지만 그건 그냥 꿈일 뿐이다. 자연 속에서의 삶은 어떨까? 사냥도 먹을 만큼만 하고 욕심 없는 삶일까? 저 대담에서 PD분은 그렇게 말했다. 다큐멘터리 제작자라는 분들이 그런 식으로 시청자에게 말하다니…… 그들이 정말 욕심이 없었단 말인가?

 

원주민들의 욕심

그들에게 사냥을 먹을 만큼만 하는 것은 당연하다. 왜냐하면 다 먹을 수 없는 사냥감은 쓰레기일 뿐이기 때문이다. 다 먹지 못할 만큼 사냥을 한다면 그 사냥감을 어디다 저장할 것인가? 냉장고에다? 아니면 어디 시장에다 팔 것인가?

 

최소한 염장이라도 할 수 있는 소금조차도 없는 환경이다. 저장도 안되고 팔 곳도 없으니 당연히 먹을 만큼만 잡고 나눠 먹어서 다 소비해야 되는 상황인 것이다.

 

다큐멘터리 중간에 나왔던 우리에서 탈출한 멧돼지는 실제 그들의 삶을 아는 현지에서 원주민들의 삶을 개선해주려는 한 방편의 에피소드인 것이다. 아주 기초적인 부조차도 축적할 기회가 없었기에 그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다. 하지만 아마존의 눈물은 탈출한 멧돼지 사건을 보여줄 뿐 그 멧돼지 우리의 진짜 의미를 이야기하지 않았다.

 

욕심이라는 것이 마냥 나쁜 것이 아니다. 인간 삶이 발전할 수 있도록 해주는 원동력이었다.

 

현실 외면

그리고 그들의 삶은 낭만이 아니라는 것이다. 바로 생존을 위한 투쟁이라는 것이다. 모기, 파리를 비롯해서 각종 맹수, 독충 질병 속에서 치열하게 살아 남는 것이 그들의 삶인 것이다. 그 결과를 우리는 흔히 평균 수명이라는 수치로 이야기하곤 한다.

 

우리는 스트레스가 심한 현대 문명 속 삶을 살고 있지만 적어도 하루하루 목숨이 위험한 삶을 살고 있지는 안다. 강력범죄가 난무하는 도시에서 살고 있다고 해도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아마존의 밀림 속보다는 안락하고 안전한 게 사실이다.

 

그래서 그곳 원주민들이 도시로 나오려고 하는 것이고 말이다. 그들이 문명과 접촉했을 때 불행해지는 것은 예상 못했던 외부의 질병에 노출되는 사고나 범죄자들에게 공격받는 경우를 제외하면 문명화(?) 되지 못한 그들의 삶이 문화적 충격을 감당하지 못하는데 원인이 있지 결코 현대 문명이 사악하기 때문이 아닌 것이다.

 

Floresta Amazônica, até quando? / Amazonian Forest, until when? / Amazona Arbaro, ĝis kiam?
Floresta Amazônica, até quando? / Amazonian Forest, until when? / Amazona Arbaro, ĝis kiam? by leoffreita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우리는 안락한 현대문명의 모든 혜택을 누리면서 현대문명을 나쁘게 보는 모순된 행동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톰 클렌시의 레인보우 식스속의 급진 환경론자들에게 가한 마지막 형벌은 그들을 알 몸으로 아마존 정글 속으로 밀어 넣는 것이었다.

 

만약 소설 속의 그들이 살아남는 다면 적어도 현대문명의 혜택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게 되었을 것이다.

 

우리는 안락하고 안전한 현대 문명의 혜택을 누리면서 누구에게는 우리의 환타지를 만족시켜 주기 위해서 그렇게 살라고 말하는 꼴이다. 문화상대주의적 관점에서 그들의 문화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과 그들이 현대문명 속으로 빠르고 부드럽게 진입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인 것이다.



여러분은 HD TV를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단순히 HD 수신을 위해서 케이블이나 스카이라이프를 신청하셨나요?

 

아래 글의 대부분은 텔미의 넋두리 임으로 바쁜 분은 무시하고 마지막 한 줄 읽으면 됩니다. 솔직히 일기는 일기장에 쓰라는 정감 있는 조언 들으면 마음 약한 텔미 상처 받습니다.

 

텔미도 연초에 거금을 들여서 HDTV를 구매했습니다. 나름대로 알만큼 안다고 생각하고 기백만원을 들여서 LED로 덥석 구매를 했습니다. (사실은 그냥 구경만 할 생각이었지만 매장 아저씨의 꼬임에 넘어갔다.)

 

보름 정도 걸려서 텔레비전은 배달이 왔고 이제는 나도 HD 방송을 보는 구나 하면서 흐뭇한 미소를 지으면 기사 아저씨들의 작업을 바라 보고 있었지만 설치를 끝낸 기사 아저씨 말하기를 “HD는 뭐로 보실래요?”라는 말에 미소는 깨끗이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아파트 공청에서 HD 공중파가 수신될 거라고 생각했지만 공청 안테나에는 HD 주파수가 전혀 없었습니다. 꽤 깔끔한 공청설비를 자랑하는 아파트라 디지털 수신이 될 거라고 생각을 했지만 그것은 텔미의 착각이었지요.

 

그래서 텔미는 다음날 아침 관리사무소를 찾아가서 따졌습니다. 21세기인데 우리 아파트는 HDTV 안 나오냐고 말이 되냐고 불라 불라…. 하지만 우리 아파트 관리소장 언니(여자 소장님이다.) 말씀하시길

 

법으로 2012년까지 디지털화 하도록 되어 있음으로 인심 써서 올해 중에 바꾸겠다.” 법대로 하겠다는데 뭐라고 따질 것도 요구할 것도 없었다. 텔미는 그저 UHF 안테나 하나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공청이라는 관점에서 그건 텔미만의 무식한 착각이었다.

 

남들은 이런 경우에 케이블 방송을 신청해서들 본다고 하지만 텔미 케이블 방송 시청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이유는 아이들이 너무 텔레비전에 매달리는 꼴을 볼 수가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하고 돈이 아까워서라고는 말 못한다. 그런데 텔미 비싼 텔레비전은 왜 바꿨을까?! 아마 누군가는 텔레비전을 인테리어 소품으로 생각하는 듯 하다.

 

그래서 HD방송 수신을 위한 자료 조사에 착수했다. 뭐 깡통이나 철사 또는 옷거리로 안테나 만들기 신공이 검색되었지만 무시했다. 나름 배우사람이라 잘 아는 분야지만 기백만원짜리 텔레비전에 옷거리 안테나라니…… 그런데 의외로 TV카드 사용자를 제외하고는 HD실내 안테나 사용에 대한 경험을 찾을 수가 없었다. 대형 텔레비전 산 사람들은 전부 케이블을 보던지 컴맹이었나 보다. 사실 이 포스팅을 하는 이유기도 하다. HD TV 실내 안테나 시청 사용기 말이다.

 


결국 정확한 정보가 없어서 아날로그 시절 실내 안테나의 말 못할 성능 경험으로 반신반의하면서 HD전용의 실내 안테나를 구매했다. 재일 싼 놈이면서 그래도 모양새가 나오는 아래의 모양으로 말이다.

 

저 회사에는 다양한 형태로 HD TV용 디지털방송 안테나를 판매하기에 한번 물건 팔고 배째는 회사는 아니라는 믿음을 가지고 쇼핑몰에서 구매했다. 사실 동네에서 매장에서 빨리 구매해서 해결하고 싶었지만 파는 곳이 하나도 없었다. 아니 그 비싼 HD TV파는 모든 매장들이 실내 안테나는 취급을 안하고 있었다.

 

HDTV 살내안테나텔미 저 회사와 코딱지 만큼도 관련 없다.

결국 인터넷으로 주문해서는 한 3일만에 받았다. 그 동안 물품 추적으로 보면서 아니 부천에서 보낸 물건이 왜 이천까지 갔다가 서울을 두 바퀴나 돌고 오냐는 불만을 사방에 토로하면서 말이다. 아무튼 비싼 텔레비전 사놓고 아날로그로 보자니 정말 애가 탔다.

 

안테나는 벽에 부착하는 방식이었지만 올해 안에 디지털 공사한다는 관리소장 언니의 말을 믿고 임시로 벽에 매달아 놓았다. 약간의 수신 상태를 시험 해보고 테라스 창가 쪽 벽에 매달아 놓는 것으로 낙찰을 보았다.

 

수신 상태는 처음 의심과 달리 실내 안테나지만 만족할 만한 수신 성능을 보여줬다. 안테나가 좋은 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날로그 방송 수신상태는 이전 실내 안테나 수준인걸로 봐서 디지털 방송이라는 특징 덕분인 것 같기는 하다. 물론 채널 목록에서 보기 싫은 아날로그는 모두 삭제 했다.

 

한가지 문제라면 집에서 전등 스위치만 조작하면 방송이 잠시 끊어지거나 화면이 깨진 다는 것이다. 하지만 뭐 집에서 싸이키 켜고 노는 것도 아니니 큰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참고로 서울 기준으로 남산하고 관악산 두 곳에서 HD 채널을 송출하는 관계로 두 곳의 채널이 중복으로 수신된다는 것이다. 텔미 집 기준으로는 두 곳의 수신상태는 큰 차이가 없었다.

 

결론적으로 말해서 집에서 단지 공중파 HD방송을 보기 위해서 케이블방송이나 스카이라이프 위성을 신청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저렴한 HD방송용 실내 안테나 하나로 난시청지역(저 회사 홈페이지에 지역 정보가 있다.)만 아니라면 만족할 만한 시청 환경이 조성된다는 것이다. 다만 공청이 아닌 관계로 AFKN과 몇 개의 위성 방송 시청은 포기해야 하는 아픔이 있지만 올해 안에 라는 관리소장언니의 약속을 믿고 기다린다.

 

한 줄 요약: HD 공중파 시청은 HD용 실내 안테나 하나로 충분하다. 케이블방송 스카이라이프 위성 그런 거 필요 없다.


  1. 으헣 2011.01.17 22:58 신고

    디지털 케이블 지역방송국, 3대 통신사 디지털방송(iptv) 등이
    아파트 공청시설 활성화를 교묘하게 방해하고있죠 ㅋㅋㅋ


    공청시설 옥상안테나 선만 연결되어 있으면 걍 벽 안테나에 꽂으면 나옵니다

    구형분배기라서 디지털채널 안나오고 그런거 없죠.. 오직 '선' 만 연결되어있으면
    전주파수대역 신호가 들어오는거고 디지털채널 잡아내는거는 TV의 몫이므로
    채널검색만 하면 당근 hd채널 나오죠.

  2. Yurica 2011.06.01 18:27 신고

    헐. 아파트는 공중파 안테나 설치를 해놔서, 벽에 선만 꽂으면 지상파 방송이 나올 줄 알았는데,
    지역 케이블, IPTV 등이 장난을 치나보군요.
    쯧쯧. 나쁜 놈들.

    저도 케이블, IPTV 안 봐서 이번에 TV수신카드 컴에 꽂아서 모니터로 보려고 하는데,(HDTV는 비싸서 못 사는 자취생이라;)
    실내 안테나로 잘 나올지 모르겠네요. 성북구 안암동이라 남산, 관악산 둘 다 잡히긴 할 텐데.
    아파트가 아니고 2층집 반지하라서.

    글 잘 보고 갑니다!ㅎ

  3. hampton bay lighting 2013.09.23 23:30 신고

    분당 500원으로 바뀌었습니다

우리는 일상적으로 텔레비전을 시청하고 있고 공중파 방송국은 모두들 알고 있다. 테레비전을 자주 시청한다면 주간 편성표까지 외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럼 아주 쉬운 퀴즈를 한번 내본다. 서울에서 시청가능한 텔레비전 방송을 하는 공중파 방송국은 모두 몇개일까? 너무 쉽게 답하시는 분은 3개라고 답을 했을 텐데 이건 정답이 아니다. 다시 좀더 생각해보면 4개라고 답하는 분도 있을 거다. 하지만 정답은 5개다.

쉽게 생각해보자 KBS, MBC, SBS 3개다. 채널이 변경된 덕분에 약간 거리가 멀어진 AFKN 그래도 4개다. 보통 일반적으로 아는 방송국은 4개다.

서울에서 시청가능한 방송채널은 5개

설마 이글을 읽다가 텔레비전 방송국을 직접 확인해보는 분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서울의 일반 가정에서는 4개만 확인 될테니까. 더욱이 요즘은 리모콘을 사용하는 디지털 튜너를 쓰고 케이블 방송 등 각종 채널이 공시청 장비를 통해서 들어오는 경우까지 있어서 잘 구분 못할 수도 있지만 우리가 보는 텔레비전의 기본 채널은 총 12개다. 채널 2번부터 13번까지 있다.(UHF 채널도 있지만 VHF만 이야기한다.)

그럼 5번째 공중파 텔레비전 체널은 어디에 있단 말인가? 채널 8번이다. 과거 수동식 아날로그 튜너를 사용 할 때는 사람들이 인식을 했지만 디지털 방식에서는 자동으로 그 채널이 삭제 되기 때문에 인식을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 방송국은 북한의 개성방송국이다.

개성방송국

북한은 우리와 다른 테레비전 방식을 사용한다. 우리나 일본은 북미식인 NTSC 북한은 유럽식이라고 칭하는 PAL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일반적으로는 북한 방송이 우리 텔레비전에서 나올 일이 없다. 하지만 너무 너무 관대한 북한은 남한 인민들을 위해서 북한 인민들은 볼 수 없는  NTSC로 별도의 방송국을 운영하고 있다. 바로 개성방송국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애석하게도 개성방송국은 시청이 안된다. 과거에는 국가보안법으로 엄격하게 금지했지만 지금은 단순 시청은 불법이 아니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측에서 전파방해(Jamming)을 실시하고 있기때문에 시청이 안된다. AM라디오에서는 상당한 숫자의 북한 라디오 방송이 나오고 있지만 마찮가지로 전파방해로 청취가 안된다. AM라디오의 난리법석 잡음 중에 상당한 부분의 원인다.

사실 이건 국제협약을 위반하는 행동이긴 하다. 전파는 국경이 없기 때문에 각 나라별로 사용가능한 방송 주파수를 할당하고 그 이용을 방해할 수 없도록 되어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과거 우리 정부입장에서는 북한이 선전용 방송을 노골적으로 하는걸 그냥 묵과할 수 없었던데 저 전파방해의 기원이있다. 60대말에는 저 방송국을 폭파하기 위해서 북파공작원을 파견하기 까지 했다고 한다.( 성공은 못했고 그 공작원 분은 체포되어서 지금 신의주에서 특별관리를 받고 있다고 한다.)

사실 개성방송국 말고 중앙방송국 채널도 서울에서 수신이 가능하지만 방송 방식이 다른 만큼 별 의미는 없다. 뭐 이 채널도 전바방해를 실시하고는 있다.

이제 생각을 달리할 때

십여년전에 이 문제가 공론화 된적이 있다. 정권이 바뀌면서 저 전파방해를 중단하고 모든 방송을 개방하지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논란 끝에 실행되지 못하고 지금 상태로 남아있게 됐다.

실행되지 못한 이유는 크개 두가지였다. 하나는 남북이 모두 개방하자는 것이었지만 북한 입장에서는 전혀 그럴 뜻이 없었다는 점이 첫번째 이유였다. 두번째는 북한의 선전 선동방송일 뿐인 개성방송의 개방이 우리에게 득될게 없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이제는 다른 측면에서 다시 한번 생각 해볼 때가 된거 같다. 인터넷이 일반화되면서 북한의 각종 선전 선동은 인터넷을 기반으로해서 널리 퍼지고 있다. 직접적인 사이트 접근은 막고 있지만 실제로 별의미는 없다 결국 선전 선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사람은 누구라도 그 내용을 볼 수 있고 이를 다시 출처를 숨긴체 국내 인터넷에 널리 퍼트리고 있다.

대부분의 인터넷 사용자들은 그 내용이 어디서 기원 하는 지도 모르고 내용에 동조하 여론을 형성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출처가 들어난다면 좀더 그 선동에 대해서 생각을 해볼 것이다.

개성방송 시청이 쉽도록 개방해야된다. 북한이 주장하는 내용이 뭔지 어떤 선동 선전을 하는지 모든 사람들이 알아야된다는 것이다. 이미 북한 선전 선동에 동조할 사람들은 인터넷을 통해서 동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른 선량한 사람들만 정보가 제한됨으로써 정확한 판단을 못하게 되는 일은 막아야 된다는 것이다.




채널을 아십니까?

현재 사용 가능한 TV채널은 VHF(초단파) 2번부터 13번까지 그리고 UHF(극초단파) 14번부터 ∼83번까지가 일반 텔레비전에서 시청이 가능한 텔레비전이다. 총 82개가 잇다. 상당히 많은 방송국을 수용할 수 있을거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가 못하다. 왜냐하면 전파는 국경의 제한을 받지 않는 만큼 다른 나라 방송에 영향을 끼치면 안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국제기구(ITU)에서 주변 국가간에 채널이 겹치지 않도록 조정을 하게되고 결국 사용할 수 있는 채널과 전파의 강도가 제한을 받게 된다.

북한의 방송국

북한의 라디오 방송은 정규 방송인 조선 중앙 방송, 평양 방송 그리고 평양 FM방송이 있다. 여기에 대남 선전 방송으로 유명한 '구국의 소리 방송'이 있다. 구국의 소리 방송은 서울에서 방송하는 지하방송이라고 주장하는 데 그게 될법한 거짓말인가?

그리고 특징적으로 200개의 군·구역 방송국과 4,300여 개의 방송실이 있다. 이게 뭐냐하면 평양으로부터 각 도·시·군까지 연결되어 공장·기업소와 협동농장의 유선 방송실을 통해 각 가정의 스피커로 중앙 방송을 중계하는 것을 말한다. 전국가의 인터폰 방송 체계인 모습이다. 저런 무지 막지한 시설을 만든 이유는 전쟁발발시의 방송을 유지하려는 목적이다. 전쟁이 터지면 우리군은 그 순간부터 북한방송을 접수할 수 잇는 기술과 장비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각 가정에서 소유하고 있는 개인 라디오는 다이얼을 고정시켜 평양에서 방송하는 것 이외에는 어떤 방송도 들을 수 없도록 통제하고 있다. 우리는 전파방해를 하지만 북한은 좀더 단순무식하고 확실한 방법을 실시하고 있다.

TV 방송은 조선 중앙 TV, 만수대 TV, 평양 교육 문화 TV와 앞서 소개된 개성방송이 있다. 일반 북한 시청자는  조선 중앙 TV를 시청하게 된다. 특이한 점은 북한의 정규 방송시간은 평일 6시간, 공휴일 13시간으로 엄청 심심한 방송을 한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필자도 이번에 알게된 사실로 1999년 7월 부터 조선 중앙 TV를 태국의 타이콤 위성을 이용하여 위성 방송을 실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저 시기가 우리 위성방송이 시작되는 시기로 북한의 대응 차원인데 그냥 우리 위성 쓰지 하는 생각을 좀 해본다.

저 위성방송은 우리나라에서도 시청이 가능하고 한번 보고 싶은 분은 통일부 통일교육원이나 북한자료센터로 가시면 된다. 두 기관이 북한 방송 개방 논란 끝에 나온 결과물이다.
  1. 그라프 제플린 2008.09.15 01:25 신고

    북한의 방송을 틀어 막아야 할 정도로 우리나라의 체제에 그렇게 자신이 없는 것일까?

    아니면 북한의 무협지수준의 거짓말이 먹힐정도로 한국인들은 방송만 보면 다 믿어버리는 멍청이들인건가?

    누가 이런 멍청이들로 만들었지??

    (아무래도 일제와 독재파쇼정권들의 소행으로 보이는... ㅋㅋㅋㅋ - 우민화 정책)

    • 텔미 tellmegame 2013.02.14 12:00 신고

      실상은 대학교수도 의사도 약사도 변호사도 사이비종교에 현혹되는게 현실입니다.

      사람들이 그렇게 똑똑한게 아닙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