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텔미는 최근 갈수록 험악 해지는 북핵문제로 인해서 간혹 올라오는 인터넷 글들 중에서 의외로 화학무기 공격에 대해서 무지하거나 지나치게 겁을 내는 이야기들을 보면서 약간 의아한 생각이 들곤 했습니다. 텔미가 알고 있는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대처방법을 먼저 이야기하고 왜 저런 문제가 생겼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아래 자료는 행정자치부에서 배포하는 전시 화학무기 공격으로부터 대처하는 요령에 대한 공식 자료입니다.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높은 지역으로 대피하고

2.     바람 반대방향으로 대피하고

3.     좌우측으로 회피하라는 것입니다.

무방비 상태에서 실제 화학무기 공격을 당했다면 23번은 현실적으로 시도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공격을 알아채기 전에 당할 가능성이 높고 당연히 오염지역을 안다면 접근하지 안을 테니까요.

가장 현실적이고 도움이 되는 내용은 1번입니다. 화학무기는 참호에 있는 군인을 살상할 목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공기보다 무겁습니다. 공기보다 가볍다면 바로 공기중으로 날아가 버리니 무기로서의 효용성이 없기 때문입니다.

인구밀집지역의 대도시라면 결국 아파트나 빌딩의 고층부 실내라면 그걸로 충분히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겁니다. 물론 외부 공기 유입을 차단한다면 더 좋겠지요.

그리고 반대로 고층건물이 없는 지역이라면 화학무기 공격을 할 이유가 없습니다. 사람이 드문 지역에 쏴 봐야 효과가 없으니까요.

마지막으로 군에서는 왜 이런 정보는 안 가르쳐줄까요? 화학무기의 위험과 방독면을 비롯한 장비 사용법 그리고 재독 키트 사용법은 가르쳐주지만 저런 피하는 방법은 교육 안하지요.

그건 군인은 전선을 이탈하면 안되니까 그렇습니다. 적이 화학무기 공격을 해오는 이유는 전선을 붕괴시키려는 목적인 만큼 방독면을 비롯한 장비를 착용하고 전선을 지켜야지 고지대로 대피하고 바람 따라서 이리 저리 뛴다면 그 전선은 바로 붕괴되고 말 겁니다.

무서운 화학무기 공격이라도 사전에 그 특성을 알고 대비한다면 최악에 상황에서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거라고 텔미는 생각합니다.

  1. 전역자 2017.06.10 23:58 신고

    죄송한데 군대에서 화생방 교육시에 교육하고 있습니다만.. 그리고 교본에도 나와있어요

대한민국 화학무기 개발사에 대한 자세한 글을 인터넷에서 처음 보았을 때 그럴싸하게 쓴 저 글의 출처가 어디인지 궁금했는데 오늘 그 원문 글을 찾아서 읽어보게 되었다.

그 떠도는 글이 상당히 구체적인 내용을 가지고 있고 필자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약간의 적문적인 내용과도 일치하는 면들이 있어서 그 출처가 해외의 군사전문 사이트인가 했지만 원문 출처가 아래와 같은 걸 알게 되었다.

한국민족민주전선 중앙위원회
서 울

이라는 것을 보고는 약간 놀랍기도 하고 어이가 없기도 했다. 머릿글과 출처를 제외하고 인터넷에 글을 퍼 나르는 사람들이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목적을 가졌을까 생각해보면 답답하기까지한 현실이다. 그 사람들은 출처를 알고 있을 텐데...

핵무기가 없는 대한민국 입장에서 화학무기는 상당한 중요한 전략 무기이며 더욱이 주변 국가들이 핵무장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그 가치가 더욱 높아질 수 밖에 없다. 공식적으로 한번도 보유가 공표된 적은 없지만 국제적으로는 이미 세계 유수의 보유량으로 알려진 상황이었는데 비교적 최근 화학무기 폐기장의 가동이 공식적으로 언급되면서 간접적으로 그 무기의 보유를 인정한 모양이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학무기 폭탄 구조(GB, VX:신경가스)



저 민족민주전선은 수십년 전부터 대한민국에 자생한다는 위장 조직으로  선전되는데 21세기에는 너무 유치한 선전아닌가 생각한다.  저들이 쓴 머릿 글을 보면서 자신들의 핵무장이나 화학무기는 보유는 민족의 쾌거고 대한민국의 무기는 인류평화를 위협한다고 주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들의 딜레머를 느낄 수 있었다.

본문 내용은 사실과 소설을 교묘하게 짜집기해서 자신들의 선동 목적을 달성하고자 했는데 미국의 지원이 있었다는 부분이나 팀스피리트 훈련을 연관시는 내용들이 그 예이다. 미국입장에서 대한민국에 핵우산을 제공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화학무기를 보유하는 걸 좋게 생각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화학무기개발과 생산은 화학공업의 수준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습득되는 기술이기 때문에 미국의 화학무기 기술을 우리가 얻을 필요도 없고 미국이 거기에 협조해줄 이유도 없는게 현실이다. 글의 전체적 문맥에서 역으로 과거 정권들이 미국이 우리의 핵개발을 저지하는 만큼 화학무기 개발에 매진했다는 모습을 읽을 수는 있다. 특히 우리 중화학 공업의 성공시점을 화학무기 생산시점으로 잡는 코믹한 모습까지 글에서 보여준다.

생물무기를 언급하는 부분에서는 완전한 소설로 넘어가는데 쉬운 예로 대한민국은 세계 전략물자 생산국가 중에 탑에 속하는데 이개 특별한게 아니고 커피만드는 냉동건조기 같은 물건들을 생산 수출하기 때문이다. 이게 미국에서 한참 시끄러웠던 탄저균 무기를 만드는 핵심시설이다. 생물 무기는 특별한 것도 아니고 그 제약조건이 많아서 저 탄저균 무기 정도가 효과적이고 우리는 그 부분에 있어서 그런 요란한 실험이나 시설이 필요한게 아니라는 거다. 민간 중소기업에서 만드는 시설이면 되는게 현실이다.

저 중소기업은 수출잘못해서 꽤 고생했다고 한다. 자신들이 만드는 물건이 전략물자인걸 모르고 수출했다가 테러지원 기업으로 FBI조사를 받았다.

참고로 미국의 탄저균테러는 미국 세균무기 연구소에서 생산된 탄저균이었고 최종 수사결과 그 곳 책임연구원이 범인인 것으로 밝혀졌다..연구원은 자살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