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터넷을 보다보면 80년에 대한 이야기들이 무척이나 많다. 물론 그 80년의 이야기 대부분은 광주와 관련된  이야기들이다. 하지만 조각 조각 나오는 이야기들을 보면 벌써 너무나 오래된 이야기가 되어서 그 때를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대부분이고 돌고 도는 이야기속에서 그 때의 이미지가 화석화됐다는 느낌도 든다.

한편으로는 80년 5월의 광주는 엄청나게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신화가 되가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한다.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전혀 다른 시각의 악다구니가 터저 나오기도 하고 말이다.

이제 근 30여년(한 세대를) 전 이야기가 되었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역사가 되고 역사가들이 좀더 객관적인 시각에서 그 일을 기록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인터넷 상에 너무 천편일률적인 이야기들만 떠돌고 있기에 5월 바로 전 4월의 이야기를 해본다.

80년 4월의 다이너마이트

80년 4월에는 무슨 일이 있었는가? 4월의 사건을 미화하는 글들이 최근에는 종종 나오고 있는것도 같지만 5월을 이야기 하는 진보적인 인사들도 4월을 이야기하기는 꺼려했던게 사실이다. 시간이 지나고 4월의 폭력이 잊혀지면서 이를 다시 그리고 있는 시점이다.


고한읍 어딘가에 고래가 산다는 걸 나는 몰랐다.
까아맣게 몰랐다.
'사북사태' 때도 그냥 어용노조만 거기 있는 줄 알았다.
혹등고래가 산 속에 숨어 탄맥을 쌓고 있는 줄은 몰랐다.
그냥 막장인 줄만 알았다.

                                       - 이건창의 '폐광촌을 지나며' 중에서

저 시에 등장하는 사북사태가 바로 80년 4월에 있었던 사건이다. 80년 4월 21일부터 24일까지 강원도 동원탄좌 사북영업소에서 벌어진 폭동이 그 사건이다. 6000여명이 참가한 유혈폭동으로 경찰관 1명이 숨지고 16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던 사건이다.

폭동의 발단은 어용노조(사측과 결탁한 꼭두가시 노조)와 작은 임금이 문제였다. 당시 다른 산업 현장에도 어용노조와 관련된 문제는 많았다. 하지만 사북사태는 왜 사망자가 나오고 끔찍한 고문과 린치가 벌어지는 증오(자세히 언급하고 싶지 않다.)의 잔치가 벌어졌던 것이가? 그 일면은 막장인생(2008/09/02 - [숨겨진 이야기/근현대사 이야기] - 막장인생의 어원)이라는 측면이 작용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또 다른 측면이라고 하면 그 곳이 강원도의 외진 곳(지금도 그렇지만 사건 당시는 근 30년 전이다.)이고 다이너마이트 같은 폭발물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는 거다. 그들은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삶을 살고 있었던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월이 사건이 5월에 끼친 영향

흔히 광주의 일을 이야기하면서 음모론적인 이야기들이 나도는 이유는 광주의 참극이 갑자기 뚝떨어저서 벌어진 것처럼 이야기 되기 때문이기도 하다. 80년에는 그러니까 79년 10월(그 이전까지) 부터의 사건의 계속 연속되었다는 것이다.

사실 저런 이야기는 광주사태 청문회에서 신군부측 인사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었다. 중앙정부 입장에서 바라본 광주의 일은 4월에 있었던 사건의 연속이었고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도 그렇게 인식할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결국 4월의 피가 5월의 더 큰 피를 불러온 측면이 있다는 거다.

첨언: 혹시 처음 듣는 사건이라면 이 짦은 그로 어떤 정보를 얻었다고 생각하지 말았으면 좋겟다. 인터넷의 조각글들은 내용 전달 목적에 상관 없이 받아 들이는 사람이 쉽게 외곡된 정보를 가지게 만든다. 당시 신문기사를 직접 읽어볼 것을 권한다.

국수주의적 사고를 하던 보통 중국인이 영국인에게 중국은 현대 문영에 기여한 바가 제로라는 말을 들으면서 확 깨져버린 이야기를 읽었습니다.<-이 글은 여길를. 저 이야기를 읽고 좋아라하는 한국분들도 많이 보이는데 우리도 저 기준에서는 마찮가지 입장입니다. 우리의 거북선이든 직지심경이든 첨성대든 그렇습니다.

물론 다른 일면은 분명히 있고 이 부분을 먼저 이야기하면 피라미드 같은 존재가 현대 문명에 기여한 바가 없다고 무시하는 서양인은 없을 거라는 겁니다. 원글의 서양인은 문화적 유산을 무시 할려는 의도는 없어보입니다. 지나친 단지 국수주의적 사고를 깨고 싶었던거 같습니다.

자 본론으로 중국이 종이를 발명했고 그걸로 책을 만들고 쓰는 데 왜 현대 문명에 기여한게 없냐고 하는 분이 있네요. 중국이 발명한 종이는 우리가 지금 널리 쓰는 종이가 아닙니다. 그 종이는 한지라고 우리가 서예할 때 쓰는 종이지요. 우리가 널리 쓰는 종이는 서양의 발명품입니다. 한지의 장점도 있지만 현대 문명에 어울리는 종이는 아니었던 겁니다. 특히 한지와 지금 우리가 쓰는 종이는 전혀 다릅니다. 이름만 종이라고 같을 뿐이지 원료나 만드는 방법이나 완전히 다른 물건입니다.(섬유질을 물에 녹여서 얇게 만든다는 기본 개념은 종이 자체지만요.)

중국의 화약도 마찮가지입니다. 중국이 발명했던 화약은 일반 용도로는 지금 쓰이지 않습니다. 다이너마이트의 노벨을 생각해봐도 명확합니다.

나침판이나 기타 생각할 수 있는 요소들은 다 마찮가지입니다.

이런 현실은 우리 금속활자에도 적용됩니다. 우리가 금속활자를 최초로 사용했지만 그걸로 끝입니다. 현대 인쇄술의 모든건 쿠텐베르그에서 시작됐습니다. 최초의 철갑선 거북선 조차도 거기서 끝났습니다. 이우에 다른 발전이 없었으니까요.


이런 이야기는 국수주의적 교육에 대한 비판 차원에서 적은 내용입니다. 서두에서 언급한 피라미드 예처럼 역사는 계속 변하고 주도권은 계속 변하는 것이니까요. 누가 위대한 문명이고 잘난 문명이라는 이야기를 하는게 아닙니다. 산업혁명 이전까지 서구 국가들이 문명을 이끈건 그리스 로마에 국한되어 있었으니까요.

이집트 문명이나 중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문명의 위상은 지금 현대 문명을 주도하는 서구 문명 이상이었습니다. 또 시간이 흐르면 주도권은 바뀌게 될겁니다.

ps. 그럼 현대에 까지 널리 쓰이는 우리의 발명품은 뭐가 있는지 혹시 아시나요? 정답은 바로.. 접선입니다. 접선? 그게 무얼까요? 그건 우리가 흔히 보는 대나무로 만든 접는 부채를 말합니다. 고려시대때 발명되어서 중국과 일본에 처음 수출되었고 그게 서양까지 가게 됐습니다. 그 접는 부채는 우리 조상이 처음 발명한 물건입니다. 비록 선풍기와 에어콘에 밀리지만요. 한가지 첨언 하면 가벼운 상식으로 알고 있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기록이 있고 정황도 있기는 하지만 역사적 증거가 되기는 부족하거든요. 일본은 일본이 발명했다고 주장합니다. 모를 일입니다. <- 그 주장 보기

  1. ^^* 2008.09.07 18:09 신고

    물론 중국에서 그당시 발명 한 물건들이 지금까지 쓰이는 것은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식물섬유를 분쇄하여, 넓게 펴서 건조시킨다는 개념,
    침에 자성을 띄게 해서 방향을 지시하게 한다는 개념,
    염초와 황 목탄을 배합하여 화약을 만든다는 개념은
    분명 중국에서 기원하여 유럽쪽으로 넘어간겁니다.

    물론 현대에서 위의 것들을 사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지요.
    하지만 지금 사용되는 TNT나 목쇄펄프로 만들어진 종이, 자이로스코프등이
    아무런 기초개념없이 그냥 만들어진 것은 아니지요.

    물론.. 그런 우수한 문화적 유산을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발전시킬 생각은 못한 체 유럽국가들보다 뒤쳐져 버린 중국은 할말이 없기는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