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은 최덕근 영사님이 국가와 조국을 위해서 일 하시다. 살해되신 날입니다. 그분이 조국의 적과 싸우다 차디찬 아파트 복도에서 살해 당하신 날이기에 그분의 명복을 빕니다.

러시아정부에서는 사건을 단순 강력범죄로 분류하고 영구 미제 사건으로 넘겼다다고 합니다. 이런 종류의 사건에서야 흔한 일이긴 하지만 아쉬운 마음 금할 수가 없습니다.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최덕근 영사님의 사건 
이번 간첩 사건에서의 이중간첩 이야기를 정리해보고자 한다. 먼저 우리 정보기관의 정보활동을 이야기하려고 하는데  이 이야기를 시작하면서 혹시라도 현재 활동하는 분들에게 누를 끼치는 일이 있을가 조심스러운 면이 있다는 것을 밝힌다.

필자가 이쪽 정보를 실제로 많이 알고 있거나 한건 아니지만 단편적인 정보를 가지고 분석했을 때 예기치 못한 내용이 엉뚱한 정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1996년10월 1일 밤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최덕근영사가 귀가 도중 아파트 앞에서 괴한의 총격을 받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발생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최 영사를 살해한 범인은 북한 공작원이라는 보도가 나오기 시작했는데 이유는 최 영사가 국가안전기획부 소속 백색 요원(이미 다룬주제)이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해외주재하는 기자들은 백색 요원과 친밀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만큼 이전부터 그의 신분을 알고 친분도 있었을 것이기 때문에 사건이 발생하자 마자 저런 보도가 나오게 된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인이 되신 최덕근영사

필자가 알기로 우리측 정보요원이 활동중 사망하고 이런 사실이 공식적으로 보도된 첫번째 사건이 저 사건이다. 국정원 로비에는 CIA를 참고해서 로비에 추모비가 하나 있다. 작전중 사망한 요원들을 기리기 위한 검은색 비석인데 사망 연도만이 적혀 있을 뿐 이름이나 어떠한 다른 내용도 없다 오직 사망한 요원 한명에 하나의 금색 별만이 달릴 뿐이다. 현재까지 45개의 별이 달려 있다고 한다. 그 말은 우리가 모르는 동안에 순직한 정보 요원이 45명이나 된다는걸 뜻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은 CIA에 있는 별이다. 국정원하고 비교하면 국정원은 검은 대리석에 좀 큼직한 별을 달고 조명도 어두워서 CIA와 많이 대비되는 모습이다. 짐작으로는 국정원이나 CIA나 정직원만 별을 단거라고 추정된다. 계약직(갑,을,병,정..)을 포함하면 별로 도배하는 사태가 벌어질지도 모르겠다. 정직원은 죽을 가능성도 낮은데 이레 저레 계약직은 서럽다.

현재 우리 정보요원들의 주 활동 지역은 중국,러시아가 가장 치열한 걸로 알려지고 있다. 북한이나 남한 인사의 활동이 자유롭고 양국의 접촉도 많은 만큼 당연한 일이다.

원씨 이야기로..

2003년 3월, 서울에서 우리 측 정보 요원 이 모 씨가, "북한의 군사 기밀을 파악해달라"는 제의를 받았는데 조건은 "협조하면 딸 양육을 책임지고 매달 500만 원씩을 지원하겠다"라고 한다.

저 짧은 문장에서 이모씨가 정말 정보 요원이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개인적으로도 정보쪽 신분증 들고 다니는 사람을 만난적이 있는데 이후 그 사람의 언행을 보고 신뢰도가 대폭 반감한 적이 있다. 뭐 다른측면의 신분은 확실한 사람이라 국정원에 확인하면 되지만 구지 그럴 필요성을 느끼지는 못했다.(취미 생활이려니 했다..) 참고로 청와대를 사칭하면 청와대에 전화해서 문의하면된다. 혹시라도 비밀이 어쩌구 저쩌구 하는 말은 믿지 말자 그럴거면 신분을 밝히지도 않는다.

2004년에는 우리 측 정보기관 요원 김 모 씨가 북한 여권 사진을 촬영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북한에서 중국으로 건너온 어머니 여권 사진을 찍어 전달했다고 한다. 그 이후 김모씨와도 내연의 관계를 가졌다고 하는데

저 짧은 문장에서도 저 김모씨의 신분도 의심스럽다. 북한 여권 사진이라면 중국에서 흔하게 촬영할 수 있는 사진인데 구지 저럴 필요가 있었을 까하는 생각이 든다. 더군다나 잠자리까지 같이 했다니 말이다.

중국에서 활동하는 우리 백색요원이나 그 아래의 계약직들을 생각(?)해보면 저 이모씨나 김모씨는 진짜 우리측 요원이 아니라는 생각이든다.  저런 사기꾼들은 어설푼 부탁으로 자신의 신분에 대한 의심을 지우려고 한다. 한 사람에 대해서 이요원 저요원이 접근한다면 국정원 요원은 따로국밥인가? 말이 안된다.

나오는 이야기들을 볼 수록 북이나 남이나 좀 어설픈 모습들이 보이는거 같다. 아마 내가 스파이 영화를 너무 많이 본 영향인거 같다. 진짜는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서 활동하면서 벌이는 일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측면이 강하니까 말이다. 이런 말이 있다.. "실패한 작전은 보도가 되지만 성공한 작전은 보도가 안된다."(다른 말로 보면 무능한 요원은 보도돼고 유능한 요원은 보도 안된다..)

물론 다른 이야기도 있다. 국정원의 고위 간부들간에 벌어졌던 스켄들을 보면 저런 사람들이 국가안보를 지키는 핵심기관의 간부란 말인가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들기도 한 일이 있으니까 아무튼 진실은 좀 먼 곳에 있다고 하겠다. 언론 보도가 흥미위주로 스켄들 위주로 흘러서 원씨가 상당히 우수워 보이지만 다른 측면으로 보면 그렇게 허술한 존재는 아니었던거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