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 포스팅은 미성년자에게는 부담스러운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따라서 구독을 권하지 않습니다.

사전 경고에도 읽게 된다면 본 글에서 기술한 내용이 모든 진실의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을 사전에 인지할 것을 권고합니다.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부분 중에 하나가 역사적 진실과 거리가 있는 왜곡이다. 최근 방송에서 바우덕이 남사당패 이야기를 중심으로 한 방송을 보면서 왜곡과 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었다.

 

방송이라는 특성이 주제에 따라서 내보내는 만큼 어쩔 수 없는 면이 있지만 다른 측면을 모르거나 무시해서 다른 측면만을 부각 시킨다면 그건 잘못된 방송이라고 할 것이다.

 

이 포스팅을 준비하면서 검색을 해보니 사물놀이패를 남사당패의 전통 계승자 이냥 광고하는 홍보기사들 까지도 있었다. 사물놀이와 남사당 놀이는 전혀 다른데도 말이다. 아니 징치고 북치면 남사당이란 말인가?

 

folk music
folk music by JaeYong, BAE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밝고 경쾌한 전통 놀이 남사당놀이...

바우덕이 이야기를 하기 전에 우선 남사당패에 대한 이야기부터 해보자 남사당패의 실제 모습을 알아야 바우덕이 이야기가 쉬울 것이기에 바우덕이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에서 다루겠다.

 

일단 흔한 남사당패에 대한 인식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은 인식을 쉽게 접할 수 있다.

 

이것들은 그때 그때의 단편적인 기록에 불과한 것으로 유랑 예인집단의 연원까지를 가늠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또한 민중의 이해와는 거의 대립적인 입장에서 기술된 문헌들이므로 한결같이 패속패륜집단(敗俗悖倫集團)으로 몰아붙이기에 급급한 나머지, 그 내용상의 분류조차 못하고 있다.

조선왕조실록을 비롯한 그 밖의 사서류(史書類)나 문집이나 잡기 등에서도 시종 의도적으로 깎아내리는 말을 되풀이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봉건적 질곡 속에서 싹튼 민중의 자생적 연희집단에 대한 지배계층의 도식적 평가로 해석되어야 할 것이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중에서


 

개인적으로도 남사당패를 좀더 현실적인 시각으로 보기 전까지는 저런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물론 거기에는 남사당패에 대한 양반들의 탄압과 착취에 대한 만화나 소설의 영향도 컸던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그런 소설이나 만화는 저런 평가에 영향을 받은 것이 분명하다.

 

물론 그 이전 마지막 남사당패 꼭두쇠였던 분의 증언(뿌리깊은 나무 연재를 통해서 읽었다. 물론 그 잡지 발행 당시에 바로 읽었다는 뜻은 아니다.)을 통해서도 실체를 어느 정도 알고 있었지만 저런 인식에서 벗어나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했다.

 

동일 정보를 가지고 나이에 따라서 이런 인식의 차이가 벌어진 이유는 내가 세상을 몰랐기 때문인데 역시 어린이에게 세상은 아름답고 쉽고 단순한 곳이다. 하지만 현실의 세상은 그렇게 단순하지도 아름답지도 않다는 것이다. 서론이 길어 졌는데 우선 저 인용문이 정당 한가부터 따져 보자.

 

우리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사당패 말

남사당패의 용어 중에 우리가 일상에서 아직도 쓰고 있는 말이 있다. 특히 10대 청소년들이라면 자주 쓰고 듣는 말이다. 이렇게 말하면 놀랍지 않은가? 어린 사람들이 남사당패의 용어를 쉽게 일상에서 쓴다니? 방송에서는 이 용어가 나오지 안는다.

 

그 용어는 바로 좆삐리라는 말이다. 그렇다. 욕으로 속어로 사용하지만 이라는 말을 사전에서도 속어라고 표현하지만 순 우리말이고 국어 사전과는 그 본 뜻이 다르다.

 

삐리라는 단어도 국어 사전에 나온다. 남사당패의 초보자 여장을 하였다고…… 남사당 놀이에서 어른 위에 무등탄 아이가 삐리이다.

 

사실 저 좆삐리라는 말을 직접 언급할지에 대해서 상당히 고민을 했었지만 개고생이라는 말이 사전에 있다는 이유로 광고용어로 사용된 것을 봐서 저 말을 직접 언급하는 것이 옳다는 결론을 내렸다. (바로 전에 포스팅했던 꿀벅지 문제와도 연관 지어서……)

 

The Damm Family in Their Car, Los Angeles, CA, USA, 1987, By Mary Ellen Mark
The Damm Family in Their Car, Los Angeles, CA, USA, 1987, By Mary Ellen Mark by Thomas Hawk 저작자 표시비영리 남사당패같은 떠돌이 생활에는 필연적으로 어두운 구석이 있다.

좆삐리라는 단어의 정확한 글 뜻은 몰라도 어감으로 무슨 뜻인지는 다 알고 욕으로 사용한다. 그리고 거기에 남사당패의 어두운 면이 모두 들어있는 것이다.

 

남사당패의 기예가 전통적으로 문화적으로 예술적으로 가치가 있고 멋진 것은 명백하지만 저 좆삐리라는 말이 가지는 어두운 면도 명백하게 남사당패의 한 모습인 것이다.

 

여기까지 이야기 했을 때 대략 눈치 빠른 분이라면 무슨 이야기인지 이해를 했을 것이고 순수한 영혼을 가진 분이라면 아직 이해를 못했을 것이다.

 

일단 저 인용문에서 말하는 패속패륜집단(敗俗悖倫集團)’이 정확한 표현이라는 것이다. 또한 마을에 힘있는 양반들이 남사당패의 진입을 막으려고 한 것은 결코 사리 사욕의 욕심만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더욱이 마을 사람 모두가 환영할 상황도 아니었는데 그건 저 삐리의 존재 이유와 충원방법의 문제 때문이다.

 

삐리의 충원

떠돌이 남사당패가 자기 자식도 아니고 어디서 어린이 삐리들을 충원한다는 말인가? 당연히 유괴가 횡행한 것이다. 서두에서 언급한 마지막 남사당패였던 분은 자발적 가출을 하였다고 말하지만 부모입장에서는 그 것도 유괴나 다름없었다. 어린 아이를 어른이 유혹해서 가출을 시켰으니 말이다.

 

요즘 죄명으로는 미성년자 약취유인이다. 다른 문헌을 보면 각 남사당패는 삐리의 확보에 열을 올렸고 이유는 수입에 중요한 영향을 끼쳤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여장한 삐리가 사당패의 수입에 큰 영향을 준다면 물정 아는 어른이라면 쉽게 상황을 상상할 수 있다.

 

사당패와 남사당패

우리가 요즘 아는 놀이 패는 남사당패이다. 하지만 남자 사당패라고 특정하는 것은 여자 사당패가 일반적이고 먼저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준다.

 

여자들로 이루어진 떠돌이 기예 집단이 어떤 존재였는가는 쉽게 연상할 수 있을 것이다. “좆삐리보다 아름다울 거 없는 모습이었을 것이다. 무조건 도덕적 잣대를 들고 설치는 모습을 혐오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무어라고 평가할 생각은 없지만 적어도 쉽게 미화할 모습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래도 여자 사당패야 쉽게 상상할 수 있는 웃음 파는 직업의 모습을 가진다지만 남자들로 이루어진 남사당패는 그런 모습이 쉽게 상상이 안 간다.

 

사당패에서 삐리가 왜 좆삐리인가?

삐리가 왜 남사당패의 중요한 수입원이며 좆삐리라는 호칭까지 듣는 존재인가? 그것은 삐리가 남사당패에 들어오는 순간부터 시작된다. 암동모(아내)가 되어서 숫동모라고 칭해지는 기존의 단원관 성적인 관계를 가지게 되고 거기에 더해서 머슴이나 떠돌이 장사들에게 남색까지 팔아서 허우채(화대)를 벌어 오는 존재가 됐기 때문이다.

 

이에 관한 증언은 내가 읽었던 뿌리깊은 나무라는 잡지를 통해서 알 수 있는데 연재물을 모아서 현재는 숨어사는 외톨박이라는 단행본으로 출간되어 있다..

 

이쯤 되면 패속패륜집단(敗俗悖倫集團)’이라는 호칭이 결코 근거 없는 폄하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수 있다.

 

문제는 저 인용문을 작성한 저자들도 이런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저런 식으로 기술하는 왜곡을 하였다는 것이다. 마을을 책임지는 양반이라면 당연히 남사당패의 마을 진입을 막으려고 하는 것이 정상인 것이다. 어린아이 가진 부모들도 달가워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 상황을 아는 저자들도 좋은 말을 써 놓을 수는 없었을 것이다. (실상 여기서 언급되는 사실보다 훨씬 심한 경우도 종종 있었을 것이다.)

 

물론 무료한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프로 놀이패를 반기는 사람들도 많았을 것이다. 지금 유흥가를 극구 반대하는 사람들과 거기서 즐기는 사람이 있는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그 유흥가를 양반지배층과 대립되는 민중들의 어쩌구저쩌구로 기술 할 수 있겠는가?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SG101302
SG101302 by sicrone 저작자 표시비영리 멋진건 멋진거다.. 연예계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결국 남사당패 자체의 문화에 대해서는 지나친 미화의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그 당시 사회에서 그들은 필요악인 존재였고 마냥 환영 받을 수는 없는 그런 존재였던 것이다.

 

그리고 저런 그들만의 생활을 알고 있던 개인적 감상에서 영화 왕의 남자는 짜증나는 측면이 많이 있었는데 그들의 일상의 삶은 영화 속에서의 그런 상황이 그런 갈등을 만들어 내지 못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미 충분히 특수하고 비정상적인 상황이 일상인 그들인데 말이다.

 

참고로 남사당패의 저런 용어 중에는 이얏 동모라는 호칭도 있다. 삐리가 아닌 성인의 경우 여자 역할을 하는 동성애자를 칭하는 호칭이다.

 

마지막으로 인터뷰를 인용하고 다음 바우덕이 포스팅을 약속한다.

삐리들은 밤이면 뜬쇠(남사당 연회 선임자)들의 암동모 노릇을 하거나 머슴이나 갓장사같은 떠돌이 장사꾼이나 수염이 허연 노인들에게도 남색을 팔아야 했다. 그들의 기억에 따르면 남색을 가장 즐기는 곳은 서울이며 특히 마포 근처의 뱃사람들이 남색을 밝혔다...... 그들(인터뷰 대상이 된 노인들)도 삐리였을 적에 남색을 팔기도 했다. 그는 뱃사람들이 술냄새가 푹푹 풍기는 입으로 입맞추자고 달려들면 지독한 구린내가 났다고 했다. 언젠가는 대전에서 어떤 사내가 굴 구경시켜 준다는 바람에 따라갔다가 굴 속에서 머리를 땅에 처박히고 겁탈을 당했는데 침 칠도 하지 않고 마른 자지를 항문에 집어 넣는 바람에 며칠 동안 아파서 혼이 난 적도 있었다며 웃었다. 남색에 맛을 들인 사내들은 예쁜 아내가 곁에 있어도 사내 아이들을 끌어들인다며 알 듯 모를 듯한 웃음을 웃기도 했다
                                                                [숨어사는 외톨박이](1977. 뿌리깊은 나무)

 
+ 이 포스팅은 당대의 도덕적 잣대와 상황을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이미 역사속의 이야기인 만큼 현대의 도덕적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생각합니다.

  1. gg 2009.09.26 20:44 신고

    고삐리는 좆삐리에서 파생된 단어이군요..;;

    그나저나 서울은 역시 예나제나 유흥의 최첨단을 달리는 곳인 듯. ㅋ

  2. sepatu safety 2013.06.17 12:25 신고

    난 당신이 조금 당신의 블로그의 디자인과 사용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생각.

  3. 호호 2015.07.10 01:00 신고

    당시엔 미성년자도 강제로 시집 장가 보내던 시절... 그냥 성적 해방의 일면일 수 있겠네요.. 당시에도 패륜집단이라고 보진 않았을거구요. 동성애도 역사상 늘 있어 온거고.. 현대의 마사지샵이나 기타 매춘 문화도 무시 못하는데, 패륜 집단으로 정의 내리기엔 무리가 있어 보입ㄴ다.

  4. ㅇㅇ 2016.03.17 06:20 신고

    사실 조선시대가 현대보다 성적으로 문란했어요 -_-.. 아주 일상적으로 좆질 씹질 이런 섹드립쳤죠 처음본 사람끼리. 되려 근대에 기독교랑 서양문화 영향 받으면서 보수적이게된거임

1부를 포스팅하자 마자 유입검색어에 [백정 성씨]라는 키워드가 바로 떳다. 2부는 이문제를 중심으로 이야기해본다. 대중적으로 알려진 전설의 진실과 거짓 그 배경을 이야기해본다.

왕족 성씨이니 당연히 양반이다.

나는 양반성인 김이박이라서 당연히 양반이라고 생각하는 경우는 아주 흔하고 일반적인 생각이다. 임진왜란 이후에 많은 사람이 돈으로 족보를 사고 팔고 했다는 이야기도 많이들 들어봤을 것이다. 그리고 1909년 일제가 호적을 줄 때는 거성(흔한 성 즉 김이박최 등)으로 대거 편입됐다. 당시에 성이 없던 천민은 자신이 원하는 성을 모두 인정해서 성을 기록했다고 한다. 물론 이전에도 성은 필요에 따라서 바뀌기도 하고 임의로 지어서 사용하기도 했다. 임의로 가질 때는 가장 흔한 성씨가 가장 손쉬웠을 것이라는 건 쉽게 추정해볼 수 있다. 안 그랬다면 지금보다도 훨씬 다양한 성씨가 존재했을 테니 말이다.

성씨 본관별 인구

본으로 하니까 김이박이 아니네..

1909년 당시에 일제가 호적제도를 만들면서 두 가지 괴담이 생겨났다.

첫 번째는 천방지축마골피는 천민성이라는 것이다.

두 번째는 일제의 호적 정리과정에서 성을 맘대로 정하게 한 것은 식민통치의 일환이었다.
 
천방지축마골피는 천민의 성인가?

개인적으로도 저렇게 알고 있던 시절이 있었고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저런 말을 정설로 알고 있는 게 현실이다. 심지어는 학생들을 가르치는 입장에 있는 사람들 조차도 저런 잘못된 지식(구전되는)을 함부로 공공연하게 말함으로써 어린 학생들에게 상처를 주고 잘못된 지식을 널리 퍼트리기 까지 하고 있다. 재발 선생님들은 확인된 지식 아니면 함부로 말하지 말자……

천방지축마골피라는 말의 진실은 다음과 같다.

천방지축마골피는千方池秋馬葛()皮라는 성씨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天方地丑馬骨皮라는 말로 조선시대에 천대 받던 직업 목록을 뜻하는 것이다.

하늘천-            무당업

본뜰방-            목수업

땅지-               지관업

소축/추할추 -丑  소백정업

말마 -            말백정업

뼈골-              뼈백정업

가죽피-           가죽백정업

 바로 우리가 알고 있는 조선의 대표적인 천업인 백정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푸른색 글씨는 통칭해서 백정이라고 말하는 직업이다. 백정을 소 도축하는 직업으로 이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실상 특정 계층(달단)을 이야기하고 그들의 주요 종사 업종에 도축업이 포함된 것이다. 참고로 가죽백정은 가죽 제품을 만드는 사람 바로 갓바치이다. 또 고리백정(고리백장)은 고리 버들로 키나 고리짝을 만드는 직업이다.

 대표적 천민인 백정으로 유명한 임꺽정의 성이 임()인 것을 봐도 단순히 성만으로 천민이라고 말할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임경업장군도 성이 임꺽정과 같은 임(林)이다. 여기서 상식적으로 알아두면 흥미로운 점은 재인백정(광대와 백정)은 여진족에 속하는 (타타르인 한자로 달단(韃靼))이라는 사실이다. 물론 고려말기 처음 그들이 유입되고 조선전기에 아직까지 혈통이 보존되던 시절의 이야기이긴 하지만 말이다.

 백정이 노비와 동급의 천민이 된 이면에는 이런 속사정도 있다. 생김새와 말이 전혀 달랐으니 그 구분과 차별이 당연하다고 할 수도 있겠다. 물론 농사에 중요한 자원인 소나 말을 도살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시대적 특성도 포함해서 말이다. 너무 나아가면 주제를 벗어 날게 분명한 만큼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자.

 

1909년의 자유로운 성의 선택은 식민지배 책동인가?

1909년에 일제가 실시한 호적정리 과정에서 천민들에게 자유롭게 양반성씨를 가질 수 있게 한 것은 씨족별 단결을 방해하고 수탈의 대상을 늘리기 위한 식민지 책동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하지만 그건 일본 사정을 모르고 너무 일제 식민통치에 대한 피해의식적인 시각이라고 하겠다. 무슨 말이냐 하면 일본에도 신분제도가 있었고 특히 부라쿠민으로 칭해지는 지금도 차별을 받고 있다는 천민 계급을 평등한 근대적인 사상으로 해방시켰던 개혁적인 모습을 똑같이 조선에도 적용한 것이었기 때문이다.

즉 좋게 말하면 평등 사상을 동일하게 적용한 거고 나쁘게 말하면 식민 통치하기 위해서 통일된 평등제도를 적용한 것이다

지금도 일본에는 성을 가지고 부라쿠민을 구별 한다는 속설이 일본에 있다고 하는데 우리의 천방지축 이야기와 비슷하다. 다만 기존 성으로 편입이 없이 독자적인 성을 선택했다면 실제로 구분이 가능 하리라고 생각된다. 먼저 실시해서 상황을 아는 일본이 새로운 성을 만들어 쓰게 할리는 없었다는 것이다. 계속 차별이 가해질 테니까 말이다.

하지만 일제 시대동안에는 형평사운동(일본 부라쿠민이 스이헤이샤(水平社,수평사)를 했다)을 해야할 만큼 신분차별은 계속됐다. 운동회에서 벌어진 백정 집안 여자들에 대한 학대같은 예는 지금 관점에서 보면 상상이 안간다. 이쯤에서 분명히 해둘 것은 천민확인이 이 포스팅의 목적이 아니라는 것이다. 다문화 가정이 늘어나는 현실에서  최소한 조작된 신화가 아닌 조상에 대한 진실을 알고 가자는 것이다. 우리 모두는 아프리카에서 온 단일 조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잘난 조상 타령으로 아옹다옹할 필요는 없다.

여기까지 이야기하면 일단 거성에 속한다고 해서 실제로 그 성씨라는 보장은 없다는 사실을 여러분도 동감하리라고 생각됩니다. 이런 문제는 성이 대중적으로 사용하면서 발생한 문제였기 때문에 같은 성씨라도 좀더 구분하는 본관이라는 제도가 있고 좀 따지는 어른들은 꼭 본관을 확인하게 됩니다. 유명한 한남동 라씨 같은 경우를 보면 기존 나씨와는 전혀 다른 성이라는 것을 본관을 들어야만 구별이 가능하니까 말이다.
 

하지만 단순한 본관 구분만으로도 문제가 있기 때문에 만들어진 것이 족보인데...... 그럼 조심스러운 족보이야기는 다음편에서 계속 해보겠다.

  1. ㅁㄴㅇㄹ 2010.02.10 15:29 신고

    좋은 글이네요 그런데 타타르족은 몽골족에 속합니다.

  2. 슈게이저 2010.08.02 22:15 신고

    일본도 근대화 과정에서 국민들에게 성씨를 마음대로 짓게 했습니다. 그때 일어났던 소동들과, 웃지못할 이야기들도 책으로 나와있지요.

  3. ASD 2013.07.28 22:39 신고

    임꺽정은 당시 산에 무리를지어 생활하였기때문에 생모가 나무의 이름을 본따 수풀림 자를 사용했습니다.

  4. 2014.07.06 15:51 신고

    운동회에서 무슨일이 일어났길레... 어디서 찾아볼수있나요?

    • 텔미 tellmegame 2014.10.22 17:30 신고

      백정 말타고 달리기 또는 백정 각시 타기로 검색하시면 내용을 찾아 보실 수 있습니다.

      요즘 기준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지만 백정 각시 놀이라는 식으로 무지 막지한 일들이 있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