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식하고 용감하기까지 한 기자들

요즘 시끄러운 석면 소동에서도 느낀 거지만 언론이라는 매체가 소경 매질하듯과잉 선동 그리고 그 이후의 혼란을 방치하는 모습을 보면 우리 사회의 학습능력에 대해서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개인적으로도 잘난 척 하면서 이렇게 말을 하지만 나 자신도 어쩔 수 없이 언론의 장난에 놀아 날 때가 많이 있습니다.
 

단적으로는 얼마 전 소금에 함유된 석면이야기를 듣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소금에 석면이 함유되다니 하고 말입니다. 알고 보니 소금을 저장하는 창고의 슬레이트가 부식되어서 떨어지는 것을 이야기한 것입니다.

 

석면에도 종류가 있고 무조건 위험성을 과장할 필요는 없습니다. 더욱이 아직도 석면 먼지 풀풀 날리면서 철거 등의 공사를 진행하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니 말입니다. 소금 속에 석면보다 이 공사장의 석면 가루가 더 위험하고 치명적이지요.

 

라돈이 몸에 좋다고 라돈탕을 홍보하던 게 얼마 전이기도 한 게 우리의 현실입니다. 좋다는 말에도 나쁘다는 말에도 너무 쉽게 흔들리지 말아야 합니다. 기자들은 대중의 호기심과 관심으로 먹고 살기 때문에 교묘한 과장을 일삼고 가장 큰 문제는 거기다 종교적 확신과 전문지식의 무지가 더해진 기사를 작성한다는 것입니다.

 

장수 식품의 비밀

“90세 이상 장수하는 노인들은 주로 된장국과 보리를 섞은 현미밥을 좋아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막 나가 방송의 김 개똥기자였습니다.”

 

어떻습니까? 된장국이나 보리밥 현미밥이 건강에 좋아 보이지 않습니까? 여러분도 건강을 위해서 입에 맞지 않아도 저런 음식을 억지로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으시나요?

 

근대 된장국
근대 된장국 by minwoo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이들에게 저런 음식을 억지로 강요하지는 않으셨나요? 하지만 다시 생각해볼까요?

 

90세 이상 노인이 햄버거, 피자, 콜라 아니면 라면 삼겹살 이런걸 즐겨 드시고 좋아하실까요? 당연히 간혹 특이하신 분이 뒤 늦게 저런 음식의 맛을 아시고 좋아하는 분들이 있기는 하지만 현실은 대부분 싫어하십니다. 익숙한 맛이 아니니까요.

 

무슨 음식이 건강에 좋다고 한참 이야기하다가 다시 몸에 나쁘다고 이야기하는 뉴스들 경험이 있을 겁니다. 이걸 과학자들이 잘 못한 엉터리 연구 탓이라고 오해하는 분들이 종종 있지만 실상은 기자들 탓입니다.

 

진짜 과학 연구라면 몸에 좋다 나쁘다 장수한다 이런 식의 애매한 말을 안 쓰니까요. 몸에 좋다는 말이 뭘 의미하는지 애매합니다. 그리고 장수의 근본 이유가 불명확한데 어떻게 장수한다고 하겠습니까?

 

등 푸른 생선이 몸에 좋다?

최근 새롭게 이야기되는 이야기 중에는 생선이 몸에 좋지 않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대표적으로는 참치가 그런데 몸에 수은 농도를 높인다는 이유입니다. 이전에 알려진 건강 상식과는 배치되는 이야기지요. 하지만 그냥 그렇다 정도로 인식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지방이 잔뜩 들어있는 삼겹살만 먹을 것도 아니고 토끼마냥 풀만 먹고 살수도 없으니까요. 골고루 맛있게 먹으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갑자기 충격적으로 나오는 새로운 이야기라면 어느 정도 무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그런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별로 없으니까요. 궁금하다면 진짜 전문가의 이야기를 들어봐야 하겠지만 그 전문가들은 딱 부러지는 이야기는 잘 안 합니다. 왜냐하면 전문가니까요.

 

경험상 쉽게 딱 부러지는 말을 잘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비전문가이면서 사이비인 사람이 많더군요. ‘귀가 도자전 마룻구멍이라는 소리도 다 서당에서 개 키우던 시절에나 통하던 말입니다.


누군가 강력본드를 사면서 "이거 얼마나 오래 쓸 수 있어요?"라고 질문할 때 여러분은 뭐라고 답할 수 있습니까? 이런 류의 우문을 우리는 전문가에게 하게됩니다. 이 때 사이비라면 1년입니다라고 단언을 한다는 겁니다.

아무튼 기자들이 발로 기사를 쓴다면 읽는 독자들이라도 똑똑하게 읽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개떡같이 쓴 기사도 독자들이 찰떡같이 읽는다면 결국 개떡 같은 기사들은 점차 사라질 겁니다.


인터넷 심지어는 일상 생활에서 조차도 전자렌지 유해론을 이야기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가동되는 전자렌지에서 멀리 떨어지라는 그런 종류의 유해론이 아니고 전자렌지에 가열한 음식이 몸에 해롭다던가하는 식의 유해론 말이다.

그런데 그런 이야기들의 논리를 가만히 듣다보면 그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전자렌지의 원리를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마치 도깨비 상자 같으니까...

꼭 텔레비전이나 사진이 처음 대중화되기 시작했을 때 사람들이 보이던 미신적인 반응을 지금 보는 거 같다는 것이다. 영혼을 빼았긴다는 던가 귀신이 살고 있다던가하는 그런 종류의 이야기 말이다.

Das letzte abendmahl
Das letzte abendmahl by Compound Eye - 1st book at Blurb now!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물론 이런 오해에는 지 취급 주의사항에 대한 오해가 한 몫하고 있기도 하지만 말이다. 몇가지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주의사항을 보자.

1. 전자렌지가 동작 중일 때는 멀리 떨어저라..

사실 전자렌지는 가동중에 인체에 영향을 끼칠 만큼 유해한 강도의 전자파가 나오지 않는다. 만약에 그 정도로 유해한 세기의 전자파가 누출된다면 상품으로 판매가 불가능 할테니까 말이다. 하지만 미세한 전자파에 대해서도 안정상에 우려가 높은 만큼 유비무환 임전무퇴(? 요즘 선덕여왕 드라마를 너무 본듣..^^)의 정신으로 경고를 하는 것 뿐이다. 사실 전자렌지 판매회사에서야 쓸데 없는 경고라도 해서 나중에 책임을 지지 않는 쪽이 편할 것이니 말이다.

개인적으로 아는 한도에서는 아직까지 미세한 전자기파가 인체에 유해하다는 과학적 결론은 본적이 없다.(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믿고 있지만 아직 과학적으로 미약한 전자기파의 유해성이 증명된 적은 없다.)

2. 젖병소독에 전자렌지를 사용하지 말아라..
이런 종류의 경고가 전자렌지가 유해하다는 증거로 꽤나 널리 쓰이는데 전자렌지의 가열방식을 안다면 전자렌지의 유해성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경고임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런 종류의 경고문을 렌 전자파가 음식에 유해한 영향을 끼친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근거가 되는 경고문이다.

전자렌지는 음식을 전체적으로 가열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그릇처럼 수분이 없는 부분에는 전혀 가열을 하지 않게 된다는 사실이 가지는 살균 작용에 대한 문제를 이해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극단적으로는 너무 차가운 그릇에 접한 음식의 일 부부분은 살균과 조리가 되기에 충분한 가열이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이 전자렌지가 젖병소독에 적합하지 못하다는 근거인 것이다.

 
3. 부분적으로 가열되는 문제
단적으로 달걀을 전자렌지로 삶으려고 시도한다면 난감한 사태부터 위험한 사태까지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겉부터 익는게 아니고 전체가 동시에 가열됨으로 달걀이 폭발하고 마는 문제가 발생하는데 말 그대로 뜨거운(달걀이야 그런 고온까지 가지 않지만 다른 기름 성분이 있는 밀패(통조림이 아니라고 해도)된 상태의 음식이라면 ) 폭발물이 전자렌지 밖으로 튀어 나오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따라서 다양한 음식 조리 주의사항이 나온다. 전체적으로 가열된다고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수분을 포함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달걀을 속 알맹이만 가열되거나 기름 고인 음식의 특정 부분만 고온으로 가열되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결론은....
전자렌지의 작동원리와 이에 따른 특징을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한다면 전자렌지로 젖병소독을 했을 때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 물론 특징을 감안한 전자렌지를 이용한 젖병소독 방법이 있다. -

위에 나열한 3가지 예처럼 막연한 우려 또는 전자렌지 방식이 가지는 특징에 대한 주의 사항뿐이지 특별히 유해하기 때문인 주의사항은 없다.

하지만 설명서는 이런 저런 주의사항을 나열하고 그 근본적 특징을 이해 못하는 사람들은 뭔가 감춘 지에 유해한 요소가 있다고 오해를 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진실은 전자렌지의 가열 방법이 특별한 것이지 실질적으로는 열을 가지고 음식을 조리한다는 원칙은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더 유해한 어떤 성분이 생성되거나 하지는 않는 다는 것이다.
  1. 애엄마 2010.01.22 07:09 신고

    전자렌지에 젖병을 소독하지 말라는 것은, 젖병은 길쭉해서 거기에다가 젖병을 소독하면
    물이 터집니다. 분수처럼...철철... 저는 애기엄마예요.

  2. 애아부지 2012.03.02 06:21 신고

    극초단파로 물분자를 마구 흔들어 마찰열로 가열시킨다는 원리를 알면 위에 글처럼 생각 안하실겁니다..
    우리가 먹는 음식은 분자 단위로 몸에 분해되어서 쓰여집니다. 그런 분자를 마구 흔들어 다른 성질의
    분자를 만들면 그게 흡수가 되서 잘 쓰여질거라고 생각하십니까?
    몸에 아주 해로운 독소가 만들어지지요 ! 몸에 쓰이지 않는 외계 분자코드가 만들어져서
    암유발등 아주 심각하답니다.
    제말 못 믿으시겠으면 전자렌지에 끓인물을 화분에 일주일만 줘보시죠.
    그러면 전자렌지로 음식 데워먹는 습관은 없어질테니까요.
    전자렌지에 들어간 음식은 쓰레기가 됩니다. 쓰레기 ㅎㅎㅎㅎㅎㅎㅎ

    • shaind 2012.04.14 07:09 신고

      전자레인지가 극초단파로 분자를 흔들어서 가열하는 건 맞습니다. 문제는 극초단파가 분자를 흔드는 힘은 평범한 분자의 열운동 모드와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겁니다. 결론적으로 전자레인지가 음식을 100도까지 데우는 거나, 평범한 불로 음식을 데우는 거나 분자들이 뒤흔들리는 정도는 비슷하다는 거죠.


      저는 매번 화분을 갈 때마다 새 흙과 헌 화분을 전자레인지로 살균하고 있죠. 아주 편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