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원주서 '신문지 속 신생아 발견'
[춘천CBS 박정민 기자] 10일 밤 9시 30분쯤 강원도 원주의 한 아파트에서 버림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신생아를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노컷뉴스 05.11 16:03]

휴게소 옥상서 아이 출산···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여성 구속
최씨는 지난 1일 오전 3시10분께 경기 안성시 A휴게소 2층 여자기숙사 옥상에서 아이(여)를 출산한 뒤 이불을 덮어 놓고 3일 동안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
굿데이스포츠 - 관련 기사 19개 »

저런 일이 아직도 계속 되고 있네요. 이전에 포스팅 했지만 저런식으로 끔직한 범죄자가 되어야 할 이유는 전혀 없는 데 아이가 세상에 태어난 순간부터 아이는 아이 나름대로의 자기 인생이 있는 겁니다.
난감한 여자아이와 강아지

아이는 무조건 보호해야됩니다.


비록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한다고 해도 세상에 큰 족적을 못 남길거라고 단정지을 필요도 없고 그냥 평범한 삶을 살다가더라도 또한 의미 있는게 인생이니 말입니다.


지금 세상은 아이가 모자라는 세상입니다. 어떤 멍청한 기자는 해외입양 제한 법때문에 국내외 입양율이 떨어졌다고 하는 보도를 나불 거리기도 했지만 사익이 걸린 입양기관의 보도자료를 그냥 옮기는 수준이니 신뢰하면 바보 됩니다.

하지만 적어도 저런 끔찍한 범죄인이 되는 것보다는 국내 입양이던 해외 입양이던 하다 못해 보호시설에라도 보내는 것이 산모나 아이를 위해서도 최선의 선택인 것은 명백하겠지요.

입양의 날
2008년 입양된 장애 아동은 29명에 그쳤다. 5월11일은 정부가 정한 제4회 입양의 날. 가정의 달인 5월에 한 가족(1)이 한 아동(1)을 입양해 새로운 가족(1 + 1)으로 ...
 
*이 글이 무식한 기자야에 분류되는 이유는 기자들이 현실적으로 필요한 정보를 솔직하게 전달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주, 병원 화장실 영아 유기는 수학여행 온 여학생

2009년 4월 3일 오늘, 3시간 전 | 뉴시스( )전체 문서로 이동
병원 화장실에 영아를 유기한 10대 여학생이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3일 이모양(16, 서울시)을 영아유기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 양은 지난달 31일 낮 12시 40분께 제주시 연동 H 병원 1층 응급실 옆 여자화장실 변기에 영아를 유기한 혐의이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양은 임신한 상태로 제주에 수학여행 왔다가 아기를 낳고 병원 화장실에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양을 지난 2일 제주국제공항에서 붙잡았다.


참 답답하고 속 터지는 사건 중에 한가지 종류가 저런 무지한 임신과 그 뒷감당을 못해서 저지르는 끔찍한 사건에 대한 보도들이다.

 

구성애씨의 성교육을 못 받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어이 없이 임신하고 그 뒷감당을 못해서는 아이를 유기하고 그로 인해서 죄 없는 한 생명이 사라지기도 하고 심지어는 영아 살해까지 벌이는 철없는 10대들을 보면서 최소한 그런 일은 없도록 명확하게 방법을 설명하고자 필요악 포스팅을 합니다.

 

우선 가정에서 부모 자식간에 소통이 있고 신뢰가 있다면 원치 안는 사고를 치더라도 대화를 통해서 어른들의 해결책을 얻을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부모나 가까운 어른과 상의하세요.

 

여기까지는 입에 침바르고 하는 어른의 고리타분한 소리였습니다. 상의 그런거 할거면 사고도 안치지요. 자 그럼 그게 아니라면 어떻게 할까요? 이제부터는 직설적으로 간단 명료하게 이야기하겠습니다.

 

선택 낙태

이유야 어찌 됐던 감당할 수 없는 어린 나이에 임신을 했습니다. 가장 손쉬운 방법은 아이를 지운다고 부드러운 말로 위선떠는 낙태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해결한다면 다시는 똑같은 실 수는 반복하지 말라고 조언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초기에는 모르고 있고 알았을 때는 무섭고 혼란스럽고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다가 시간은 흐르고 낙태의 시한이 지나버렸습니다. 어찌 할까요?

 

책임감 있게 부모의 모습으로 아이를 키워나가는 모습은 솔직히 기대 안 합니다. 간혹 그런 미션을 완수해내는 대단한 사람들이 있기는 하지만 현실은 냉혹하고 아이가 아이를 키우기에는 세상에 대해서 배워야 할게 너무 많으니까요. 현실은 만화도 영화도 소설도 아닙니다. 한 몸 추수리기도 힘듭니다.

 

낙태는 못한데 어쩌나

이때는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아이는 태어날 것이고 소중한 한 생명입니다. 그 아이의 삶과 인생이 생기는 겁니다. 부모라고 해서 그 아이의 생명을 함부로 할 수 없고 인생을 함부로 할 수 없습니다.

 

또한 세상에는 아이가 없어서 고민하는 부부들이 넘치어납니다. 그들에게 아이는 소중한 선물입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아이를 구해주는 기관이 입양기관입니다.

 

그곳에서는 미혼모(10대를 포함해서)출산 전부터 출산 후까지 모든 도움을 줍니다. 책임지지 못하는 아이에 대해서 훌훌 털고 돌아설 수 있는 합법적인 기회를 제공합니다.

 

미혼모가 될 상황에서 10대에 실 수해서 고민에 빠진 어린 여자에게는 아주 중요한 기관이고 기회입니다.  그런데 별로 홍보가 없지요?

 

그 기관들은 자신들의 업무를 솔직하게 홍보 할 수 없는 처지 입니다. 바로 아이 장사하는 곳이라는 비난을 받기도 하고 제목처럼 미혼모 장려운동 하냐는 비난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꽤나 수지맞는 장사인 것도 사실이니까요.


하지만 적어도 책임질 수 없는 미혼모가 될 어린 학생에게는 최소한의 복지이기도 한 게 현실입니다. 이런 복지가 어정쩡하게 잘된 대만의 경우는 큰 고민에 빠졌다고 하지만요. 아주 잘된 북유럽은 그냥 미혼모가 아이를 키우는 거고요.

 

철이 없어서 저지른 무책임한 실수로 살인자가 되고 전과자가 되어서 자신과 새 생명 모두에게 상처를 주면 절대 안되니까요. 국내 대표적인 입양기관은 아래에 첨부합니다.


자 임신으로 고민에 빠진 학생들은 겁먹지 말고 연락하세요. 묻지도 않고 따지지도 않습니다. 무지 친절합니다 왜냐하면 여러분은 돈이 되는 고객이니까요. 그리고 정말 다시는 저런 곳의 고객이 되지 마시기 바랍니다!!!


북경 공항에서 서양 부모들이 중국 아이들을 하나씩 안고 줄줄이 지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참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런 모습이 중국에서만 벌어지는 특이한 일이 아니고 우리 나라에서도 벌어지는 일이기 때문에 참 마음이 짠했습니다.


  1. 연우은서맘 2009.04.03 19:00 신고

    제목을 바꾸셔야할듯해요...미혼모장려운동이라면, 미혼모 되는걸 권장한다는 뜻같은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