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 때를 아십니까? 버스에서 담배 피우고 아이 젖 먹이던 시절

 

텔미가 어렸던 70년대에는 버스나 기차에서 담배를 피워도 됐고 간난아이 엄마들은 버스 안에서 젖을 먹이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요즘이야 버스나 기차에서 담배를 피운다면 막장인생의 최종판으로 보이겠지만 당시에는 누구라도 피웠습니다. 물론 뒷자리에 앉은 아줌마와 아이들의 눈총을 받는 건 있었지만 불법이 아니었으니 대놓고 뭐라고 하기는 힘들었지요.

 

또 당시에는 엄마들이 어디서라도 아이에게 젖을 물리곤 했습니다. 우량아 선발대회가 열릴 만큼 분유가 고급이라고 인식되고 돈 없어서 모유를 먹던 시절이었습니다.

 

우량아 선발대회를 주최한 곳이 분유회사였으니까요. 지금 와서 보면 소젖 먹여서 비만 된 아이를 뽑는 대회였다고 해야 할까요? 모유 먹은 아이는 엄마 영양상태가 정상이라면 당연히 정상 체형이었을 거니까요.

 

텔미는 우리의 잃어버린 미풍양속 중에 이 아무데서나 모유먹일 수 있었던 모습도 해당된다고 생각합니다. 수년 전에는 어느 백화점인가에서 모유먹이는 엄마에게 숨어서 먹이라는 면박을 준 종업원이 관련 게시판에서 성토된 적도 있었지요.

 

애 밥 먹는데 남들이 왜 참견을 합니까? 모유수유를 장려하기 위해서 외국에서도 이런 운동을 한다고 들었습니다. 모유 수유실을 만들게 아니고 어디서라도 자유롭게 젖을 물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자는 거지요. 텔미는 애가 젖 먹을 시간 되면 엄마는 어디서라도 눈치 안보고 그냥 먹일 수 있는 옛풍습이 다시 부활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조용하게 모자가 쉴 수 있는 수유실은 있는 게 좋겠지만요.

인터넷이라는 곳이 좋은 글도 그냥 흩어지고 말고 나쁜글이 오래 오래 남기도 하는 곳이라 저자 미상의 좋은 글을 남기기 위해서 옮겨 봅니다.

노을이 비친 방안에서 소파에 앉아 배를 쓰다듬는 아내를 봤더니

왠지 말하고 싶어져서 뒤에서 끌어안고"사랑해"라고 했어
.
그런데 내 아내는 청각장애라서 말야. 아무것도 안들리거든. 못 알아들어.


알아 들을 리가 없거든.

그런데도 아내는 돌아보더니

수화로

[나도]

라고 말해줬어.







나, 내일도 열심히 할께.










 
일본 유머 하나..

산달에 들어선 어느 부인이 전철에 탔을 때 생긴 일.

기품있는 신사가 자리를 양보해 주어, 감사 인사를 하고 자리에 앉았습니다.

그 신사가 내릴 때, 신사가 입은 정장의 소매에 달린 회사 표장이 많이 본 것이란걸 깨달았습니다

"남편이랑 같은 회사네"

집에 돌아온 남편에게 그 일을 얘기했습니다.

부인에게서 들은 묘사로 추정하여 찾아본 결과, 알고 지내던 다른 과의 과장님이라는게 판명되었습니다

과장님은 "아아, 자네 부인이었나. 이런 일도 다 있구만" 하고 말하며, 이 우연에 대해 놀라워했다고 합니다.




3개월 후

과장님의 댁에 부인 이름으로 한통의 엽서가 도착했습니다. 아기의 사진이 인쇄되어 있고, 그 옆에는 이렇게 적혀있었습니다.

"그 때는 정말 감사했습니다. 이 아이는 그 때의 아이입니다"





그 날, 과장님의 집은 수라장으로 화했다고 합니다.

'댓글 감상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펌]지옥의 물류센터  (2) 2009.01.28
일본어의 우리말 침식  (0) 2009.01.16
나누고 싶은 이야기 1  (0) 2009.01.16
식물의 지능  (1) 2009.01.16
부동산 폭락에 대한 이야기들  (1) 2009.01.16
FRB가 로스차일드 가문 개인 거라고?  (2) 2009.01.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