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년 '잠자리 없어도' 의지있으면 이혼불가"
법원 "노력에 따라 파국 피할 수 있다"(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결혼 후 10년 가까이 성관계를 이루지 못한 부부라도 ...[연합뉴스 05.11 12:00]

기자들의 선정적이고 배경지식 없음은 우리나라 기사의 큰 문제점이다. 더군다나 일반인에게 법원의 판결을 전달함에 있어서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지 못하고 왜곡과 편견을 조장하는 태도는 더욱 큰 문제이다.

 

신문들이 저 사건에 대해서 뽑은 제목을 우선 살펴 보자

 

"10 '섹스리스'..의지있으면 이혼불가" – 연합뉴스

법원 "7년간 성관계 없었어도 이혼은 안돼" - 뉴시스

부부 합의에 따른 '섹스리스' 이혼 사유 안 돼 노컷뉴스

 

저 제목대로라면 대법원의 이혼 사유 판례가 뒤바뀌는 중대한 뉴스가 된다. 하지만 사건의 내막과 법원의 판결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저 제목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남녀 관계야 결혼의 기본

정상적인 부부가 도를 닦아?

부부관계는 여전히 혼인의 중대한 사유이다. 저 사건의 당사자들은 이전에 다룬 적이 있는 케이스의 부부라는 점이 법원이 저런 판결을 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또 길게 쓰면 삼천 포로 빠질 염려가 있기 때문에 단순하게 요점 정리만 하겠다.

 

1.     남자가 10년간 성관계 없음을 이유로 이혼 소송 제기

2.     여자는 성관계 노력하겠다고 혼인 계속 주장

3.     법원 여자 승소 판결

 

기자들은 판결을 잘 읽어 보지도 않고 저 위에 제목들로 사건을 호도하고 만다. 사건의 진실을 들여다 보자.

 

1.     첫날밤 실패

2.     남자 이후 별 노력 없음

3.     부부 안하고 살기로 합의

4.     시댁에 상황 노출

5.     남자 이혼 소송

 

1번 상황은 별로 특이할 거 없는 정상적인 상황이다. 첫날밤에 뭔가 뜨거운 밤을 생각한다면 그건 아직 어려서 그런 거고 실상 아무일 없이 잠만 자는 경우도 많다.

 

2번 상황은 좀 특이한 상황이다. 하지만 뭐 여자 사정을 생각해서 시간을 가지고 기다려 줄 수도 있다.

 

3번 상황은 아주 특이하고 법원이 주목하는 상황의 시작점이다. 신체 건강한 남녀가 3번 같은 합의를 한다는 게 가능한 일인가? 이전에 포스팅했던 조심해야 되는 결혼 상대의 전형일 때만 가능한 합의이다.

 

4번 상황 이후는 뻔한 내용이다. 들 통 났으니 혼인을 계속할 이유가 없어진 것이다.

 

법원의 판결을 자세히 보면 다음의 사실을 알 수 있다.

 

1.     여자의 책임 부분에 대한 증거가 없다.

2.     여자의 개선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1번은 여자 탓이라고 할 수 없다는 말이고 2번은 남자가 노력하지 않았다는 뜻의 다른 표현이다. 다시 말하면 법원의 결론은 기자들이 쓴 저런 제목이나 판결문에 적힌 문장이 아니라 실상은 귀책사유가 있는 배우자는 이혼소송을 제기할 수 없다.”는 말의 다른 표현일 뿐인 것이다.

아마 여자가 동일사유로 이혼 소송을 제기하면 아마 법원은 이혼을 받아들일 것이다. 물론 남자의 귀책을 입증해야겠지만 아마도 가능할 것이다.


한번 포스팅을 했던 주제고 해서 다시 포스팅을 하지 안을 생각을 하고 있었던 안재환 자살사건’ 지나친 기자들의 행태가 너무 꼴 사나워서 관련 포스팅을 다시 하게 됐습니다.


이전 포스팅( 2008/09/12 - [무식한 기자야] - 안재환 타살 의혹 재수사? )에서는 자살이 명확하고 타살이라고 볼 증거가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 안재환씨의 가족들이 자살을 부정하고 타살을 주장하는 심정을 이용해 먹는 기자들의 나쁜 행태에 대해서 썼었지만 이번에는 안재환의 누나이자 정선희의 시누분의 도를 넘는 행동과 기자들에 대해서 써봐야겠습니다.

 

일단 기자들이란 기사거리 독자가 흥미를 가질만한 이야기에 무척이나 목말라 합니다. 결국은 독자를 대상으로 낚시질을 하게 되는데 이번 안재환 자살 사건에 대한 낚시질은 점점 도를 넘어가고 있습니다.

 

일단 독자들은 이 사건을 엄청나게 관심 있어 한다는 사실을 제 블로그 유입 키워드를 통해서 쉽게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포스팅이 없다면 절반쯤이 이전 포스팅에 대한 검색 유입일 정도이니까요.

 

이 글을 일부러 찾아서 읽는 분들은 어떤 사실을 알고 싶으신 건가 한번 생각해봅니다.

 

안재환이 타살됐다고 생각하시나요?

현재까지 드러난 사실로는 안재환씨는 분명히 자살했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타살을 자살로 위장하는 건 생각처럼 쉬운 일이 아닙니다. 묶거나 강제로 술을 먹이거나 약물을 사용했다면 신체에 그 흔적이 남을 수 밖에 없습니다. 연탄 가스가 아니고 다른 사인이라면 더욱 속일 수가 없습니다. 타살을 자살로 위장할 수 있는 방법은 그렇게 많지 않고 그 방법은 일반 적일 수도 없습니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병이나 사고로 위장하지 자살로는 위장 안 합니다.

 

더군다나 안재환씨는 훨씬 이전부터 자살을 생각하고 있었다는 증언과 증거들이 나온 상황입니다. 안재환씨가 스스로 자살했다는 사실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런류의 사건이으로 호기심이 생긴다면 듀스 맴버 김성재씨의 죽음훨씬 미스테리의 참 맛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정선희의 책임을 생각하시나요?

혼인 신고를 늦게 한 것 가지고 말이 많이 있지만 요즘은 결혼 후에 혼인 신고를 늦게 하는 일이 많이 있습니다. 심한 분들은 아이 초등학교 입학 직전까지 미루는 분도 있습니다. 사실혼이라는 게 있기 때문에 큰 문제도 안됩니다.

 

여러 가지 루머가 있다는 것도 알고 있지만 정선희씨가 도덕적으로 비난 받을 확실한 근거는 없습니다. 부부관계에 있어서는 무슨 일이 있을 수 있지만 제 3자가 부부관계까지 책임을 물을 수 없는 노릇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선희씨가 막대한 재산을 가지고 있으면서 남편이 자살에 이르도록 방관 했다면 술자리의 구설 수 거리 정도는 되겠지만 그런 상황도 아닌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정선희씨가 안재환씨의 채무에서 자유롭고 싶었다면 그냥 해어지면 간단한 문제 입니다. 결혼 생활의 파탄이라는 상처는 입겠지만 재일 깨끗하고 명확한 해결 방안입니다. 해어지면 남인 것이 부부의 연이니 말입니다.

 

남는 것은 시누 올케의 갈등뿐인 것을

때리는 시어머니 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시누와 며느리 관계는 갈등이 많을 수 밖에 없는 게 우리 가족관계입니다. 안재환씨 누나입장은 안재환씨의 자살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에다 올케에 대해서 가지는 여러 가지 섭섭한 심정이 섞인 행동이라고 보여집니다.

 

물론 여기서 언급할 수 없는 사후 처리의 문제도 포함된 걸로 추측됩니다만 결국은 언론 기자들이 문제입니다. 자신들도 사건이 자살이나 타살이냐 정선희씨가 법적으로 책임질 일이 있느냐 없느냐는 문제에 관해서는 명확하게 알고 있음에도 왜 끝난 사건을 우려 먹고 있느냐 하는 겁니다.

 

독자들이 모르는 사실이 있어서 그걸 밝히고 싶다면 용감하게 나서던지 아니라면 그만 끝내라는 겁니다. 객관적으로 정선희씨는 남편을 잃은 불쌍한 여자일 뿐이고 안재환씨의 누나는 동생을 잃은 사실을 부정하고 싶은 가족일 뿐이고 그 책임을 시누에게 묻고 싶은 올케 일 뿐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