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전에 이현우 기업 인수 관련해서 포스팅(2008/09/19 - [댓글 감상평] - 이현우 기업 인수 기사에 대한 네티즌 반응)을 했었기 때문에 A/S차원에서 다시 포스팅을 해야될거 같습니다. 가뜩이나 그 인수 보도로 국적문제, 병역면제로 참 배부르게 욕을 먹었는데 인수가 무산되면서 논란속에 풍덩 빠저버렸으니 욕만 먹고 밥도 못먹고 쪽박만 깨진 각설이 꼴이 됐네요.

이전 기사에서는 이현우가 G&B비라는 회사를 백억대의 거액을 주고 인수한다고 기사가 났습니다. 한마디로 돈주고 회사를 산다는 말이지요. 이현우가 그 회사의 사장님 된다는 뜻이지만 국적이 미국인이기 때문에 관련 법에 따라서 방송관련 회사 사장 자리에는 취임할 수 없다는 이야기 까지 나왔지요. 드라마 속의 인물처럼 큰 회사의 사장실에 떡하니 앉아 있는 이현우와 천방지축 여비서의 재미있는 알콩달콩 꼬믹 드라마가 현실에서 개봉하는 것 처럼 보였지요.

그런데 오늘 기사에 이현우측이 그 계약에 따른 돈을 지불하지 않아서 인수가 무산 됐다는이야기가 나왔습니다. 보통 기업 인수에는 많은 돈이 오고가고 그 회사에 관련된 많은 사람들의 이해 득실이 오고가게 되는데 기업이 인수된다고 하면 보통 그회사의 주가는 상승하게 됩니다. 특히 이현우 같은 유명인이라면 더 욱 그 가치가 높아집니다.

사람들이 야 정말 좋은 회사라서 저런 유명한 사람도 저 회사를 사려고 하는 구나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이지요. 그러면 기존에 주식을 가지고 있던 사람들은 비싼 값에 주식을 처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게됩니다. 그런 상황에서 이현우의 회사 구입이 무산된겁니다.

비싼 값에 주식을 산 사람들은 소금짐 지고 가다 소나기 만난 소금장수 꼴이 난겁니다. 돈 많은 부자들이라면 상관 없지만 단칸 방이라도 면해볼려고 주식하는 사람이 저런 일을 당한다면 정말 억울한 꼴이지요. 그래서 저런 행위가 고의적인 경우에는 주가조작이라는 범죄가 됩니다. 따라서 이현우는 입장 참 난처하게 됐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자신이 고의적으로 저런 일을 벌인게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서 검찰에 불려 다녀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일이 잘못되면 사람들이 그토록 미워하는 미국국적이 독이 될지 약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이현우가 백억대의 기업 인수를 했다고 보도가 나왔고 보도 내용은 다분히 경제뉴스 내용이더군요. 하지만 거기에 달린 댓글은 미국 국적의 이현우를 비난하는 내용 일색이네요.

모두 한 목소리로 미국 국적을 가지고 군대도 안갔다오고 한국에서 큰 돈을 벌면서 한국 국적이 아니라고 비난을 하네요. 솔직히 이현우가 그 돈을 해외로 가저가서 거기서 기업을 한다면 그게 더큰 문제일 텐데 아직도 저런 수구적인 사고가 통하는 모습에 좀 답답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 사고방식이라면 미국이나 일본에서 큰돈을 버는 우리 국민은 모두 그 나라로 귀화해야 되는거 아닐까요? 해외 이민자를 배신자 취급하던 옛날의 사고가 아직도 남아 있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그가 잘생기고 귀족적인 느낌을 주는 연예인이라는 측면이 저런 비난의 이유겠지만요. 병역 이야기를 하는 거 봐서는 아마 그 댓글 단 사람들은 대부분 남자겠지요. 질투라니..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서 내용을 보충 합니다. 이현우 인터뷰(필름 2.0) 중 한국에 오게 된 이유 부분

이현우 아니. 순전히 놀러온 거다. 대학교 졸업하고 디자인 회사에 바로 취직을 했다. 한 6개월 일했는데 첫 출근부터 단 하루도 안 늦은 날이 없다.(웃음) 그래서 야, 이 직장 생활이 체질이 아니구나 싶어 과감히 때려 친 다음에 마지막 월급받아 가지고 한국에 놀러 나왔다. 그러다 우연히 음반사 사람들을 술자리에서 만났는데 날 알고 있더라. 데모 테이프 만든 게 알음알음으로 퍼져서 날 알고 있었던 것 같다. 그렇게 내 음악을 들었다면서 판을 내보지 않겠느냐고 해서 직장도 그만뒀겠다, 재밌겠다 싶어 바로 판을 냈다. 운 좋게 그게 히트가 돼서 계속 이러고 있다.(웃음)

재산의 사회 환원 이야기

이현우 방법은 찾는 중이다. 뭘 하든 일단 재정적으로 여유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내가 목표한 지점에 도달하기 위해서 열심히 일하고 사업도 벌이고 있다.

사업에 관련한 이야기

이현우 절대로 혼자서는 못하지.(웃음) 학교 다닐 때도 산수 제일 못했었고. 셈이 흐린 편이다. 주위에 계산을 잘하는 참모들이 있다. 난 얼굴 마담이 될 수도 있고 아이디어 제공자가 될 수도 있다. .


사회 환원같은 일이 실현된다면 멋지겠지만 그거야 이현우씨 개인의 돈 문제이니 뭐라고 말할 수는 없겠네요. 아무튼 과거에 있었던 아픈 기억도 얻은게 많다고 했으니까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