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텔미는 가급적 정치적 논쟁이 되는 이야기를 포스팅하지 안으려고 노력합니다. 이유는 답도 없는 일이고 이전에 포스팅했지만 사람들이 근본적으로 타고나는 성격처럼 이미 정해진 정치적 성향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천안함 사건에 대해서도 포스팅을 안하고 자제하고 있었습니다. 아직 인양이 안된 상태라 추측일 뿐인데 섣부르게 포스팅했다 망신이나 안당하면 다행이고 어느 파워블러거 분의 말처럼 정치과잉인 사안이기도 하니까 말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천안함 사건의 본질보다는 인터넷에 보이는 반응에 대해서 한마디 하고 싶어졌습니다. 왜 사람들은 자신이 모르는 문제를 보면 그걸 자신이 모르는 거라고 말 안하고 의혹이라고 말을 할까 하는 겁니다.

 

사실 말 거리 만들기 좋아하는 사적인 술자리에서라면 별 루머 이슈 등 자극적인 내용이 환영 받습니다. 그런데 이게 인터넷 상에서라면 좀 다른 성격을 가집니다. 법적 책임이 따른다는 점입니다.

 

이런 법적 책임의 국내 최초의 주인공이라면 디시인사이드의 주인으로 유명한 김유식씨가 있을 겁니다. 강릉 잠수함 사건에 대해서 가벼운 말을 했지만 그 결과로 공안기관에까지 불려가서 조사를 받았으니까요.

 

요즘은 그런 일이 넘쳐나서 공안기관에서 조사도 않는다고 합니다. 심하면 간혹 추적을 하지만 대공 용의 점보다는 장난이나 정신과적 문제가 더 많다고 합니다.

 

아무튼 이런 책임이 따름에도 의혹을 마구 양산해 냅니다. 그런데 가만히 보면 거기에는 바로 돈이 관련되어 있습니다. 바로 인터넷 언론들입니다. 포탈 사이트들이 포털뉴스제공 처에 대해서 돈을 지급하면서 그 기준을 방문자의 반응으로 정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뉴스 제공자들은 자극적이고 무책임한 보도를 양산하고 있는 겁니다.

 

목숨걸고 돈을 벌자

돈을 벌기 위해서라면 호랑이도 낚는다.

한마디로 낚시질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일반 사용자들의 낚시질은 재미와 장난이라고 하겠지만 이들은 돈을 벌기 위해서 낚시질을 합니다. 사회에 혼란을 주고 국가안보를 흔들면서 무책임하게 낚시질을 합니다. 돈을 벌기 위해서 말입니다. 실상 조금만 조사하고 전문가 의견을 들으면 의혹꺼리가 아님에도 의혹이라고 합니다. 그래야 돈이 되니까요.

 

낚기면 좋고 실패하면 그걸로 그만입니다. 흘러 넘치는 인터넷 속의 무책임한 정보이니까 말입니다. 물론 기존 언론들도 낚시는 해왔습니다. 신문을 팔고 잡지를 팔고 광고도 팔아야하니까요. 하지만 조심스럽게 낚았습니다. 왜냐하면 한 철 장사가 아니었으니까요. 하지만 이제는 언론인지 개인 블로그 낙서인지도 불명확한 글들이 기사라고 널리 읽히는 세상입니다.

저 위에 중국의 서커스 사진처럼 돈이라면 자기 목숨걸고 호랑이도 낚는 세상이니 안보니 책임이니 그런거 없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나 저나 저 호랑이 무척 배가 고파보입니다. 그냥 낚기는 사람만 바보인겁니다. 물론 일부러 낚기는 사람도 종종 보기는 합니다. 진실보다는 맛있는 먹이를 우걱 우걱 먹을 뿐인 사람이지요.


한번 포스팅을 했던 주제고 해서 다시 포스팅을 하지 안을 생각을 하고 있었던 안재환 자살사건’ 지나친 기자들의 행태가 너무 꼴 사나워서 관련 포스팅을 다시 하게 됐습니다.


이전 포스팅( 2008/09/12 - [무식한 기자야] - 안재환 타살 의혹 재수사? )에서는 자살이 명확하고 타살이라고 볼 증거가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 안재환씨의 가족들이 자살을 부정하고 타살을 주장하는 심정을 이용해 먹는 기자들의 나쁜 행태에 대해서 썼었지만 이번에는 안재환의 누나이자 정선희의 시누분의 도를 넘는 행동과 기자들에 대해서 써봐야겠습니다.

 

일단 기자들이란 기사거리 독자가 흥미를 가질만한 이야기에 무척이나 목말라 합니다. 결국은 독자를 대상으로 낚시질을 하게 되는데 이번 안재환 자살 사건에 대한 낚시질은 점점 도를 넘어가고 있습니다.

 

일단 독자들은 이 사건을 엄청나게 관심 있어 한다는 사실을 제 블로그 유입 키워드를 통해서 쉽게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포스팅이 없다면 절반쯤이 이전 포스팅에 대한 검색 유입일 정도이니까요.

 

이 글을 일부러 찾아서 읽는 분들은 어떤 사실을 알고 싶으신 건가 한번 생각해봅니다.

 

안재환이 타살됐다고 생각하시나요?

현재까지 드러난 사실로는 안재환씨는 분명히 자살했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타살을 자살로 위장하는 건 생각처럼 쉬운 일이 아닙니다. 묶거나 강제로 술을 먹이거나 약물을 사용했다면 신체에 그 흔적이 남을 수 밖에 없습니다. 연탄 가스가 아니고 다른 사인이라면 더욱 속일 수가 없습니다. 타살을 자살로 위장할 수 있는 방법은 그렇게 많지 않고 그 방법은 일반 적일 수도 없습니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병이나 사고로 위장하지 자살로는 위장 안 합니다.

 

더군다나 안재환씨는 훨씬 이전부터 자살을 생각하고 있었다는 증언과 증거들이 나온 상황입니다. 안재환씨가 스스로 자살했다는 사실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런류의 사건이으로 호기심이 생긴다면 듀스 맴버 김성재씨의 죽음훨씬 미스테리의 참 맛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정선희의 책임을 생각하시나요?

혼인 신고를 늦게 한 것 가지고 말이 많이 있지만 요즘은 결혼 후에 혼인 신고를 늦게 하는 일이 많이 있습니다. 심한 분들은 아이 초등학교 입학 직전까지 미루는 분도 있습니다. 사실혼이라는 게 있기 때문에 큰 문제도 안됩니다.

 

여러 가지 루머가 있다는 것도 알고 있지만 정선희씨가 도덕적으로 비난 받을 확실한 근거는 없습니다. 부부관계에 있어서는 무슨 일이 있을 수 있지만 제 3자가 부부관계까지 책임을 물을 수 없는 노릇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선희씨가 막대한 재산을 가지고 있으면서 남편이 자살에 이르도록 방관 했다면 술자리의 구설 수 거리 정도는 되겠지만 그런 상황도 아닌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정선희씨가 안재환씨의 채무에서 자유롭고 싶었다면 그냥 해어지면 간단한 문제 입니다. 결혼 생활의 파탄이라는 상처는 입겠지만 재일 깨끗하고 명확한 해결 방안입니다. 해어지면 남인 것이 부부의 연이니 말입니다.

 

남는 것은 시누 올케의 갈등뿐인 것을

때리는 시어머니 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시누와 며느리 관계는 갈등이 많을 수 밖에 없는 게 우리 가족관계입니다. 안재환씨 누나입장은 안재환씨의 자살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에다 올케에 대해서 가지는 여러 가지 섭섭한 심정이 섞인 행동이라고 보여집니다.

 

물론 여기서 언급할 수 없는 사후 처리의 문제도 포함된 걸로 추측됩니다만 결국은 언론 기자들이 문제입니다. 자신들도 사건이 자살이나 타살이냐 정선희씨가 법적으로 책임질 일이 있느냐 없느냐는 문제에 관해서는 명확하게 알고 있음에도 왜 끝난 사건을 우려 먹고 있느냐 하는 겁니다.

 

독자들이 모르는 사실이 있어서 그걸 밝히고 싶다면 용감하게 나서던지 아니라면 그만 끝내라는 겁니다. 객관적으로 정선희씨는 남편을 잃은 불쌍한 여자일 뿐이고 안재환씨의 누나는 동생을 잃은 사실을 부정하고 싶은 가족일 뿐이고 그 책임을 시누에게 묻고 싶은 올케 일 뿐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