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종 풀루 예방

올바른 기침 방법


위에 나오는 사진들은 무슨 사진들 일까요? 아이들이 자기 겨드랑이 냄새 대신 팔꿈치 안쪽의 냄새라도 맡고 있는 걸까요?

간단하게 말해서 신종 독감(신종 플루) 예방법으로 촉수엄금! 손조심을 교육하는 겁니다.

우리는 최근 신종독감의 유행에 직면하면서 서서히 긴장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미 선진국에서 실시하고 있는 예방 방법 중에 아직까지 홍보되지 않고 있는 내용이 있는데 바로 저 사진에 나온 내용입니다.

 

바로 신종 플루와 관련해서 올바른 기침 방법에 대한 홍보와 교육입니다. 아래 사진은 올바른 기침 방법을 공식적으로 설명하는 사진입니다. 홍보의 핵심은 손으로 입을 가리지 않고 팔꿈치 안쪽으로 입을 가리고 기침을 하는 겁니다.

 

독감예방 그리고 기존 예절

State Epidemiologist Dr. Patricia Quinlisk demonstrates how to cover a cough with her arm as Iowa Gov. Chet Culver looks on, Wednesday, April 29, 2009, at the Statehouse in Des Moines, Iowa. Culver announced that the state has two probable cases of swine flu. (AP Photo/Charlie Neibergall)

 

왜 저런 방법으로 입을 가려야 할까요? 일단 우리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입을 가리는 이유는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최근의 연구결과로는 공기 중으로 비산되는 바이러스보다 손에 묻은 분비물이 다른 사람의 손으로 옮겨가서 감염되는 경우가 더 크다는 겁니다.

 

대표적인 예가 홍콩에서 사스가 유행한 경로입니다. 분비물이 묻은 손으로 엘리베이터 버튼을 누른 것 만으로 그 엘리베이터를 이용한 다른 사람들이 버튼을 누르면서 모두 사스에 감염됐습니다. 그 만큼 분비물의 접촉이 감염의 주요 경로입니다.

 

따라서 손으로 입을 가린다면 손에 묻은 분비물(바이러스 든뿍)은 다시 다른 물건을 접촉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옮아가게 된다는 겁니다.

 

자~ 이제부터 우리 모두 재채기나 기침은 팔꿈치 안쪽으로 가리고 하는 겁니다. 저 위에 어린이들처럼 새로 배워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아래 첨부된 그림은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신종독감 예방법을 설명해놓은 그림입니다. 다른 점은 바로 기침을 할 때 팔로 가리는 법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신종독감을 피해갈 수는 없다고 생각하지만 유아처럼 충분히 보호할 수 있는 환경이라면 어른들이 손이 아니고 팔로 가리는게 중요한 예방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집에 들어가서 손 딱으면 뭐합니까? 이미 방문 손잡이가 오염됐다면 말입니다. 따라서 지금처럼 새롭게 배울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기존에 알고 있는 감염예방 상식 하나……

눈을 비빌 때는 손등으로 비비는 겁니다. 이유는 위에 나온 이유의 반대 경우로 원리는 동일합니다 손바닥보다는 손등이 상대적으로 오염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으니까요. 손가락 등쪽도 유용합니다.

다시 한번 촉수엄금! 손 조심!

  1. aries21usa 2009.09.15 12:36 신고

    바이러스도 변종이 생겨나듯... 새로운 대처방법 또한
    늘 새롭게 배울 필요가 있지요.~!!!


처음 돼지 독감이 돼지하고 상관없다고 포스팅 한지 (2009/04/28 돼지독감은 돼지하고 상관 없어!) 한달 보름만에 공식적인 아웃 브레이크 선언인 6단계가 선었됐네요.

그동안 결국은 돼지하고 상관없다는 공식적인 확인을 통해서 신종 독감이라는이름을 가지게 됐고 멕시코를 벗어나서 전세계로 확산되게 됐습니다. 초기에 멕시코에서는 높은 치사율이라는 잘못된 정보가 알려지는 바람에 많은 사람들을 긴장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Epidemia de Pánico / Panic Epidemy
Epidemia de Pánico / Panic Epidemy by Eneas 저작자 표시

하지만 현제는 보통 독감 이상도 이하도 아닌 취급을 받고 있는게 이 신종 플루입니다.

처음 과거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모든 독감이 돼지에게서 나왔고 결과적으로는 특이할 것 없는(치사율만 평범하다면!) 멕시코 A형 독감입니다. 우리 보건 당국입장에서는 이걸 계속 막아야 되는지 말아야 하는지 고민되는 상황이라고 하겠습니다. (비용도 들고 실질적으로 막기도 불가능에 가깝고.. WHO의 권고는 통제 못함으로 막지 말라는 거지요.)


산케이 "한국 신종플루 적은 건 낮은 국민성 때문"

2009년 5월 21일 오늘, 3시간 전 | 김기홍 기자( )전체 문서로 이동
일본 우익 신문인 산케이신문이 한국에서 ‘신종 플루’ 감염자가 적은 것은 ‘국민성이 낮아 제대로 신고를 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보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산케이는 20일 “일본에서 지난 16일 신종 플루 감염이 처음...


일본의 중앙 일간지라는 신문이 정말 저런 기사를 실었는지 믿어지지가 않는다. 더군다나 의대조교수라는 사람이 저런 말을 했다니 말이다.

 

우익적 시각에서 봤을 때 후진국 한국이나 중국만도 못한 방역상태를 보이는 일본에 대한 변명을 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 참 무지막지한 변명이다.

 

병원 안 갈만 한가?

신종 말고 그냥 독감만 해도 병원 안가고 버틸만한 병이냐 하는 문제부터 생각을 해보자 그냥 감기라면 버텨보겠지만 독감은 감기하고 전혀 다른 병이다. 병원 접근이 힘들다면 모르겠지만 병원 안가고 버틸만한 병은 아니다.

 

더욱이 신종 인플루엔자는 사람의 접촉이 빈번한 대도시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가까이 있는 병원에 안 간다는 건 어불성설 이다. 저 교수는 대한민국 병원이 얼마나 저렴하고 흔한지를 모르는 것 같다. 집에 어린 아이들이 있다면 감기로 병원을 1년 내내 다니는 게 대한민국의 현실인데 말이다. 그리고 의사라면 당연히 독감하고 감기는 구분할 것이고 말이다.

 

일본과 비슷한 상황일까?

일본만큼 독감이 퍼져있는데 한국과 중국은 모르고 있을까? 나 자신도 우리 전염병 방역에는 약간 의문을 가지고 있지만 실전에 있어서는 항상 꽤나 효과적으로 대응해왔다는 것이 결과적으로 증명 되곤 했다. 사스라든가 조류독감 같은 경우라고 하겠다.

 

만약에 저 기사가 사실이라면 WHO보다 더 이번 플루사태에 있어서 가장 권위 있는 산케이 신문이 될 것이다.

 

신종 플루만 그런가?

일본은 자신들이 청결과 위생이 대단하다고 착각을 하는 모습을 흔히 볼 수가 있고 다른 외국 사람들도 그렇게 이해하는 경우가 흔하다. 하지만 실상을 들여다 보면 꼭 그런 것은 아니다.

 

일본인들은 자신들의 청결을 이야기할 때 매일 목욕하는 것을 이야기한다. 하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안 씻고 말지 온 가족이 한 욕조 물로 목욕하는 짓은 못 할거 같다. 물론 공중탕 생각하면 안될 것도 없지만 말이다. 적어도 매일 목욕하는 것이 청결에는 좋을지 몰라도 위생적이지는 않다.

 

대표적인 예가 O-157문제이다. 일본은 이 식중독 바이러스로 인해서 다수의 사망자를 낸 기록을 가지고 있다. 우리 바이러스성 식중독에서도 그랬지만 역학조사의 끝은 애매했다.

 

우리도 식중독 사고가 항상 일어나지만 사망자가 발생하는 경우는 개인적인 기억으로는 없다. 저 일본의 목욕문화처럼 실상 보기와 실체에 있어서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1. 찰이 2009.05.21 15:16 신고

    완전 골때리는 군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