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텔미는 최근 갈수록 험악 해지는 북핵문제로 인해서 간혹 올라오는 인터넷 글들 중에서 의외로 화학무기 공격에 대해서 무지하거나 지나치게 겁을 내는 이야기들을 보면서 약간 의아한 생각이 들곤 했습니다. 텔미가 알고 있는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대처방법을 먼저 이야기하고 왜 저런 문제가 생겼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아래 자료는 행정자치부에서 배포하는 전시 화학무기 공격으로부터 대처하는 요령에 대한 공식 자료입니다.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높은 지역으로 대피하고

2.     바람 반대방향으로 대피하고

3.     좌우측으로 회피하라는 것입니다.

무방비 상태에서 실제 화학무기 공격을 당했다면 23번은 현실적으로 시도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공격을 알아채기 전에 당할 가능성이 높고 당연히 오염지역을 안다면 접근하지 안을 테니까요.

가장 현실적이고 도움이 되는 내용은 1번입니다. 화학무기는 참호에 있는 군인을 살상할 목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공기보다 무겁습니다. 공기보다 가볍다면 바로 공기중으로 날아가 버리니 무기로서의 효용성이 없기 때문입니다.

인구밀집지역의 대도시라면 결국 아파트나 빌딩의 고층부 실내라면 그걸로 충분히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겁니다. 물론 외부 공기 유입을 차단한다면 더 좋겠지요.

그리고 반대로 고층건물이 없는 지역이라면 화학무기 공격을 할 이유가 없습니다. 사람이 드문 지역에 쏴 봐야 효과가 없으니까요.

마지막으로 군에서는 왜 이런 정보는 안 가르쳐줄까요? 화학무기의 위험과 방독면을 비롯한 장비 사용법 그리고 재독 키트 사용법은 가르쳐주지만 저런 피하는 방법은 교육 안하지요.

그건 군인은 전선을 이탈하면 안되니까 그렇습니다. 적이 화학무기 공격을 해오는 이유는 전선을 붕괴시키려는 목적인 만큼 방독면을 비롯한 장비를 착용하고 전선을 지켜야지 고지대로 대피하고 바람 따라서 이리 저리 뛴다면 그 전선은 바로 붕괴되고 말 겁니다.

무서운 화학무기 공격이라도 사전에 그 특성을 알고 대비한다면 최악에 상황에서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거라고 텔미는 생각합니다.

  1. 전역자 2017.06.10 23:58 신고

    죄송한데 군대에서 화생방 교육시에 교육하고 있습니다만.. 그리고 교본에도 나와있어요

대만, '사스는 중국의 신무기'

2008년 10월 7일 오늘, 20분 전 | 연합뉴스( )전체 문서로 이동
중국이 생물전(戰)의 일환으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확산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대만의 차이차오밍(蔡朝明) 국가안전국장은 6일 대만 입법 위원회에서 드러난 증거는 없지만 중국이 생물전 무기로 사스를 개발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2003년 사스 창궐 당시 중국이 적극 대처하지 않아 혼란을 가중시킨 점 역시 추이를 지켜보기 위한 중국의 전략이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차이국장은 “당시 중국은 환자 수를 은폐해 혼란을 일으켰다”며 “내부자 정보에 따르...

이런 류의 이야기는 괴담에 가깝기 때문에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야기 한다는 건 좀 우스운 점이 있지만 미국의 탄저균 테러가 미제 생화학 무기였다는 사실에 비추어 보면 재미있는 점들이 있습니다.

대대적으로 유행을 했고 치명적이면서 더이상 발병하지 않는 질병 사스 사실 따저보면 생각보다 통제가 쉽게 이루어 졌습니다. 호흡기로 전염되는 독감류의 질병이라면 어마 어마한 파괴력을 가지는게 보통인데 통제에 성공했지요.

홍콩에서 통제를 위해서 들였던 노력을 볼 때 이상하리 만큼 중국에서는 쉽게 통제가 이루어졌습니다. 꼭 유효기간이 있는 바이러스 인것 마냥 이후 다시 유행할 것을 염려했지만 더 이상 나타나지도 않습니다.

뭐 에볼라 같은 경우도 나타 났다가 사라저 버리는 묘한 특성을 보이기는 하지만요.

개인적으로 음모론을 싫어하지만 미국과 영국이 벌였던 방사능 비밀 실험을 보면 저련 류의 황당해 보이는 기사들이 마냥 근거 없다고 치부하기도 힘든게 세상이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