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 전 중국에서 있었던 2살짜리 어린 아이가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하고 이를 무관심하게 지나치는 중국의 모습에 경악을 했고 이를 국내에서는 약간의 회화적 시각으로 바라보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텔미는 사건 내용이 너무 끔찍해서 여기서는 그 부분은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그런 이유로 사건 동영상도 링크하지 않겠습니다.

사실 중국인들의 저런 태도는 특별한 일이라기 보다는 그들 문화의 어두운 단면입니다. 선의로 접근했다가 책임을 져야 되는 상황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처음부터 관여 안 하려는 문화가 있다고 합니다.

'물에 빠진 놈 건져냈더니 보따리 내놓으라 한다.'는 속담이 중국에서는 실제로 벌어진다고 합니다. 물론 이런 일은 우리나라에서도 벌어지기는 합니다. 초년차 레지던트가 식당에서 사탕이 목에 걸려서 질식한 아이를 정석대로 구했지만 그 과정에서 갈비뼈가 부러졌다고 치료비를 청구했다는 이야기가 유명하지요. 그래서 '착한 사마리안인 법'을 만든다고 보도가 나왔는데 그 이후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그런 위험이 있다고 해도 문명국가라면 어린아이가 피를 흘리고 쓰러져있는데 그걸 무시하고 지나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입니다. 당연히 중국사회에서도 충격적인 사건입니다.

그 뺑소니 사고를 당한 아이와 그 부모의 뒷 이야기를 보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볼 일입니다.

이번 중국 뺑소니 사건의 여자 아이입니다. 나이는 2살인데 현재 혼수상태라고 합니다. 끔찍한 사고상황을 본다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상태지요. [사진 / CFP]

여자 아이의 무모가 처음으로 여자아이에게 관심을 가진 할머니를 찾아와 감사겸 오열하는 모습입니다.

[사진 / CFP]

58세의 이 할머니는 2009년에 도시에서 일하는 아이들과 함께 살기 위해서 시골에서 왔다고 했는데 그래서 아이에게 관심을 보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진 / CFP]

왕위 가족의 가족 사진입니다. [사진 / CFP]

추가. 아래는 이 사건에 보인 중국인의 보따리 논입니다.


2011-10-18 20:32:17 晨临雾逝 (得闲饮茶)
만약에 가족들이 너 붙잡아 놓고 니가 애 밀어서 넘어졌는데 그러고선 차에 치인 거라고 한다면?
만약에 가족들이 애가 넘어지려고 할 때 니가 옆에 있었는데 바로 안 잡아줘서 차에 치인 거라고 한다면?
우린 지금 CCTV로 찍힌 거 보고 다들 행인의 냉담함을 욕하는데,
그 때 상황에서 그 사람들이 진짜로 CCTV있는 줄 몰랐고, 괜히 연루될까 걱정한 거라면?

2011-10-18 21:59:09 莫噗噗 (呸..)
저번에 친구랑 기차에서 내리는데 어떤 사람이 플랫폼에 누워있더라고.
길가는 사람들은 다 걍 한 번 보고 지나치고. 
친구가 상의해서 직원을 불러온 적이있어.
사실 그 때 나도 꽤 걱정이 되긴 했다. 
알려진 안 좋은 사건들이 너무 많잖냐. 
그리니 다들 냉담하다고 욕만 할 순 없다고.

아이는 2011년 10월 21오전에 사망했습니다. 첫번째 뺑소니 운전자는 치료비보다 사망 보상금이 쌌기 때문에 그와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하는 보도가 있습니다. 두번째 뺑소니 운전자도 경찰에서 조사 중이라고 합니다.

짧은 생을 마감한 아이의 명복을 빕니다. 

 



 
 

  1. 2011.10.20 08:21 신고

    저부모의반응도중국식이군요
    저할머니가뭘그렇게잘했습니까?
    바닥을피로적셔가며시체되가는애느적느적길한모퉁이로툭갓다놓은것이단데

    저같으면
    아니중국을제외한양심의흔적이있는나라사람이라면저봉고는물론저카메라에찍힌방관자들모두를잡아들일것같습니다
    감정적인것이아니고최소한의사랑만있으면말이죠
    공범자입니다

    물론저할머니의손마저없었다면그대로세네차량이더으스러트리고지나갔을수도있겠죠
    약속이라도한듯이말이죠
    그것에비하면감사한것이죠
    감사라는말이상당히아쉽네요

    솔직히짜고친고스톱같단생각이떠나질않네요
    주민들이짜고애잡을려고말예요

    트럭도고의성다분하고주민굳이피투성이애를쳐다보려고하지도않는것이너무부자연스럽니다
    단지개인주의와는다른문제인것같습니다
    저런상황을매일보는사람들이아니라면적어도개라도저러면
    놀라서피하거나하지않을까요

    말도못하게처참한꼴을굳이쳐다보려고도하지않고그옆을지나가는모습들이
    마치짜고쳐죽였는데그모습을차마볼수가없다는태도같이보여요
    저는그렇게믿을려구요

  2. asdfgh9592 2011.10.20 20:34 신고

    자식을 키우는 아버지로서 정말 가슴이 시리네요....

  3. 별이 2011.12.28 15:11 신고

    오. 아이기사라잇네. 아무성~~|

  4. 중국미친새기들 2012.01.16 22:45 신고

    아나;;아까그냥할꺼없어서중국시발치니깐
    어떤블로그에 중국시발뻉소니 이렇게되있어서가니깐
    ;;;;진짜충격적이네요;;진짜답이없네;;;
    근데아까그블로그에서밨는데지금보니깐갑자기동심이깨진거같음
    어덯하지?


우리는 수 많은 사건 사고를 뉴스를 통해서 보고 지나치고 거기에 대해서 각자 느낀 말들을 가볍게 하곤 한다. 하지만 사건의 당사자가 되거나 그 이면을 깊숙히 알면 전혀 새로운 시각이 생기기도 한다. 여기 작년에 있었던 한 사건을 보면서 아는 만큼 그 사건이 어떻게 다르게 느껴지는지 한번 생각해봅니다.

처음 접하는 짧은 뉴스
다세대주택 1층 A씨(38.여)의 집에서 가스가 폭발해 A씨가 팔,다리,얼굴 등에 2도화상을 입고 가재도구와 유리창 등이 파손됐다.

인근 주민은 "갑자기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A씨 집 주변에서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났다"고 말했다.

좀더 자세한 뉴스
한 연립주택 지하에서 도시가스가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이 사고로 20m안의 유리창이 모두 파손됐습니다. 로 된 현관문이 휴짓 조각처럼 찌그러져 있고, 주변 20m 인근의 주택 창문들은 모조리 깨져 있습니다. 깨진 유리 조각은 골목길에 모두 쏟아져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새벽 3시경 연립주택 지하에서 도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새벽 3시경 폭발과 함께 엄청난 굉음 소리가 났다며 사고 당시 상황을 표현했습니다.

사고를 수사중인 경찰은 일단 이 지하 1층에 거주하고 있는 신원미상의 여성이 자살을 시도하기 위해 도시가스 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자살 기도로 추정하는 이유에 대해 도시가스 호스가 절단되어 있고, 가스렌지 밸브가 훼손된 점, 그리고 가스가 밖으로 새 나가지 못하게 집에 작업을 한 흔적이 보였다고 설명하면서 보다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폭발이 일어난 지하 1층에 거주하던 여성은 사고 직후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중태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두 뉴스 보도에서 사건이 발생한 층이 서로 다르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지하 1층일까요 지상 1층일까요? 끝까지 읽고 두 뉴스의 오보들을 한번 찾아 보세요.

사건의 원인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애인과 다툼 후 절단한 가스배관에 불을 붙여 자살을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은 지나갔지만 후유증은 남습니다.
저 사건의 A씨는 한달여를 병원에서 생존했지만 끝네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저 사건의 당사자로 알려진 A씨는 저 건물의 세입자가 아닙니다. 집 주인은 전혀 모르는 사람이지요. 그저 세입자의 아는 언니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건물과 인근 피해에 대한 복잡한 보상 문제가 남게 되었습니다. 건물 피해가 약 1200만원이고 인근 피해가 2000만원 가량 된다고 합니다.

집주인은 세입자에게 보상을 요구하고 세입자는 자신과 무관한 사건이기 때문에 책임 질 수 없다고 버티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는 뉴스 보도만으로 어떤 사실을 알았다고 착각하기 쉽습니다. 쉽게 판단하고 쉽게 말합니다. 하지만 실제로 그 사건의 자세한 내용을 안다면 그렇게 단순한 경우는 없습니다. 기자들은 시간에 쫒기고 보도할 수 있는 지면과 방송시간은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독자나 시청자의 가벼운 욕구 이상을 채워주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쉽게 사건을 이야기하고 사건의 당사자들에게 상처를 주게 됩니다. 이 포스팅 내용에도 또 다른 잘 못이 들어 있을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