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텔미는 가급적 정치적 논쟁이 되는 이야기를 포스팅하지 안으려고 노력합니다. 이유는 답도 없는 일이고 이전에 포스팅했지만 사람들이 근본적으로 타고나는 성격처럼 이미 정해진 정치적 성향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천안함 사건에 대해서도 포스팅을 안하고 자제하고 있었습니다. 아직 인양이 안된 상태라 추측일 뿐인데 섣부르게 포스팅했다 망신이나 안당하면 다행이고 어느 파워블러거 분의 말처럼 정치과잉인 사안이기도 하니까 말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천안함 사건의 본질보다는 인터넷에 보이는 반응에 대해서 한마디 하고 싶어졌습니다. 왜 사람들은 자신이 모르는 문제를 보면 그걸 자신이 모르는 거라고 말 안하고 의혹이라고 말을 할까 하는 겁니다.

 

사실 말 거리 만들기 좋아하는 사적인 술자리에서라면 별 루머 이슈 등 자극적인 내용이 환영 받습니다. 그런데 이게 인터넷 상에서라면 좀 다른 성격을 가집니다. 법적 책임이 따른다는 점입니다.

 

이런 법적 책임의 국내 최초의 주인공이라면 디시인사이드의 주인으로 유명한 김유식씨가 있을 겁니다. 강릉 잠수함 사건에 대해서 가벼운 말을 했지만 그 결과로 공안기관에까지 불려가서 조사를 받았으니까요.

 

요즘은 그런 일이 넘쳐나서 공안기관에서 조사도 않는다고 합니다. 심하면 간혹 추적을 하지만 대공 용의 점보다는 장난이나 정신과적 문제가 더 많다고 합니다.

 

아무튼 이런 책임이 따름에도 의혹을 마구 양산해 냅니다. 그런데 가만히 보면 거기에는 바로 돈이 관련되어 있습니다. 바로 인터넷 언론들입니다. 포탈 사이트들이 포털뉴스제공 처에 대해서 돈을 지급하면서 그 기준을 방문자의 반응으로 정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뉴스 제공자들은 자극적이고 무책임한 보도를 양산하고 있는 겁니다.

 

목숨걸고 돈을 벌자

돈을 벌기 위해서라면 호랑이도 낚는다.

한마디로 낚시질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일반 사용자들의 낚시질은 재미와 장난이라고 하겠지만 이들은 돈을 벌기 위해서 낚시질을 합니다. 사회에 혼란을 주고 국가안보를 흔들면서 무책임하게 낚시질을 합니다. 돈을 벌기 위해서 말입니다. 실상 조금만 조사하고 전문가 의견을 들으면 의혹꺼리가 아님에도 의혹이라고 합니다. 그래야 돈이 되니까요.

 

낚기면 좋고 실패하면 그걸로 그만입니다. 흘러 넘치는 인터넷 속의 무책임한 정보이니까 말입니다. 물론 기존 언론들도 낚시는 해왔습니다. 신문을 팔고 잡지를 팔고 광고도 팔아야하니까요. 하지만 조심스럽게 낚았습니다. 왜냐하면 한 철 장사가 아니었으니까요. 하지만 이제는 언론인지 개인 블로그 낙서인지도 불명확한 글들이 기사라고 널리 읽히는 세상입니다.

저 위에 중국의 서커스 사진처럼 돈이라면 자기 목숨걸고 호랑이도 낚는 세상이니 안보니 책임이니 그런거 없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나 저나 저 호랑이 무척 배가 고파보입니다. 그냥 낚기는 사람만 바보인겁니다. 물론 일부러 낚기는 사람도 종종 보기는 합니다. 진실보다는 맛있는 먹이를 우걱 우걱 먹을 뿐인 사람이지요.

뇌파 조절 '사이버 마 약' 논란

2009년 2월 19일 오늘, 오후 5:27:43전체 문서로 이동
특정주파수 이용한 `아이도저' 파일로 환각효과 인터넷에 체험기 올라..부작용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인위적인 뇌파 조절로 실제 마약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는 `사이버 마약'이 인터넷에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이버 마약은 마음을 평온하게 하는..


사이버 마약 새로운 사회문제가 될 것인가? 처음 저 기사를 접했을 때 저걸 어떻게 해석해야 될 것인가 하고 약간은 혼란을 느꼈다.

 

보통은 저런 류의 기사는 과장되고 사실이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언뜻 보면 주파수니 알파 파니 베타 파니 하는 말로 과학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은 소리일 뿐이다. 다만 문제는 우리가 소리나 빛에 반응하는 존재라는 것이다. 보통사람에게는 아무런 느낌이 없는 소리일 뿐이라도 특정한 사람에게는 문제가 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가장 흔한 예로 알려진 경우가 광발작이라는 증상이다. 비디오 게임을 오래하다가 간질증상의 발작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게 광발작이다. 나이가 어리고 번쩍이는 빛에 민감한 경우게 간혹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보통 사람들은 게임을 오래한다고 발작을 일으키지 안는 것처럼 저 사이버 마약이라는 아이도저도 그럴 것이리고 추정된다.

 

그래서 실제로 알아봤다. 이탈리아에서 정식으로 서비스하는 회사가 있고 판매 사이트(http://www.i-doser.com/)도 운영하고 있었는데 가격은 3달러였다.

 

문제는 이 회사에서 주장하는 소리였는데 인터넷에서 불법으로 받은 파일은 효과가 없고 자기들것 만이 효과가 있다는 것이었다. 이 회사의 이런 소리로 모든 것을 판단하고 말았다. 이런 사기꾼들……

 

바로 무당 놀음 같은 거였다. 경험자들의 설문조사를 보면 약 20%가량이 뭔가를 느꼈다고 하지만 이런 느낌은 정말 쓸데 없는 소리다. 황병기 선생님의 미궁(迷宮)곡을 들으면 귀신 나온다는 말이 한참 유행했을 때도 아마 저 20%보다 많은 사람이 귀신을 느꼈을 거기 때문이다.


이쯤에서 황병기 선생님의 미궁이나 한번 들어보자 귀신을 느낄 수 있을 거다.


아이 도저의 사기는 어떤지 아래 파일을 들으면 대충 어떤 느낌인지 알 수 있지만 파일 만든 제작자의 악취미가 있음으로 권장은 안하겠다. 경고사항 필독!


마지막으로 연합뉴스는 뉴스거리가 없나 저렇게 무책임한 기사를 내다니 하는 생각이 든다.


 



경고!  아래는 진짜 귀신 나옴




  1. 제시카 2009.02.22 15:51 신고

    마지막 영상만 보았습니다. 예지력이 5 상승했습니다.
    미궁은 중학생땐가 고등학생 땐가 들었었는데 무서웠드랬죠.
    으어어어어어어 허허허허허허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