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터넷을 보다보면 80년에 대한 이야기들이 무척이나 많다. 물론 그 80년의 이야기 대부분은 광주와 관련된  이야기들이다. 하지만 조각 조각 나오는 이야기들을 보면 벌써 너무나 오래된 이야기가 되어서 그 때를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대부분이고 돌고 도는 이야기속에서 그 때의 이미지가 화석화됐다는 느낌도 든다.

한편으로는 80년 5월의 광주는 엄청나게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신화가 되가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한다.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전혀 다른 시각의 악다구니가 터저 나오기도 하고 말이다.

이제 근 30여년(한 세대를) 전 이야기가 되었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역사가 되고 역사가들이 좀더 객관적인 시각에서 그 일을 기록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인터넷 상에 너무 천편일률적인 이야기들만 떠돌고 있기에 5월 바로 전 4월의 이야기를 해본다.

80년 4월의 다이너마이트

80년 4월에는 무슨 일이 있었는가? 4월의 사건을 미화하는 글들이 최근에는 종종 나오고 있는것도 같지만 5월을 이야기 하는 진보적인 인사들도 4월을 이야기하기는 꺼려했던게 사실이다. 시간이 지나고 4월의 폭력이 잊혀지면서 이를 다시 그리고 있는 시점이다.


고한읍 어딘가에 고래가 산다는 걸 나는 몰랐다.
까아맣게 몰랐다.
'사북사태' 때도 그냥 어용노조만 거기 있는 줄 알았다.
혹등고래가 산 속에 숨어 탄맥을 쌓고 있는 줄은 몰랐다.
그냥 막장인 줄만 알았다.

                                       - 이건창의 '폐광촌을 지나며' 중에서

저 시에 등장하는 사북사태가 바로 80년 4월에 있었던 사건이다. 80년 4월 21일부터 24일까지 강원도 동원탄좌 사북영업소에서 벌어진 폭동이 그 사건이다. 6000여명이 참가한 유혈폭동으로 경찰관 1명이 숨지고 16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던 사건이다.

폭동의 발단은 어용노조(사측과 결탁한 꼭두가시 노조)와 작은 임금이 문제였다. 당시 다른 산업 현장에도 어용노조와 관련된 문제는 많았다. 하지만 사북사태는 왜 사망자가 나오고 끔찍한 고문과 린치가 벌어지는 증오(자세히 언급하고 싶지 않다.)의 잔치가 벌어졌던 것이가? 그 일면은 막장인생(2008/09/02 - [숨겨진 이야기/근현대사 이야기] - 막장인생의 어원)이라는 측면이 작용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또 다른 측면이라고 하면 그 곳이 강원도의 외진 곳(지금도 그렇지만 사건 당시는 근 30년 전이다.)이고 다이너마이트 같은 폭발물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는 거다. 그들은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삶을 살고 있었던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월이 사건이 5월에 끼친 영향

흔히 광주의 일을 이야기하면서 음모론적인 이야기들이 나도는 이유는 광주의 참극이 갑자기 뚝떨어저서 벌어진 것처럼 이야기 되기 때문이기도 하다. 80년에는 그러니까 79년 10월(그 이전까지) 부터의 사건의 계속 연속되었다는 것이다.

사실 저런 이야기는 광주사태 청문회에서 신군부측 인사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었다. 중앙정부 입장에서 바라본 광주의 일은 4월에 있었던 사건의 연속이었고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도 그렇게 인식할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결국 4월의 피가 5월의 더 큰 피를 불러온 측면이 있다는 거다.

첨언: 혹시 처음 듣는 사건이라면 이 짦은 그로 어떤 정보를 얻었다고 생각하지 말았으면 좋겟다. 인터넷의 조각글들은 내용 전달 목적에 상관 없이 받아 들이는 사람이 쉽게 외곡된 정보를 가지게 만든다. 당시 신문기사를 직접 읽어볼 것을 권한다.

우리는 일상에서 막장이라는 말을 종종 사용하고 있다. 특히 인터넷에서는 특히 자신이 막장인생임을 자임하는 많은 사람들을 볼 수가 있다. 그럼 저 막장이라는 말은 무슨 뜻일까?

막장의 사전적 의미는 "갱도의 막다른 곳"을 뜻한다. 아주 단순한 뜻이지만 막장인생이라는 말이 가지는 암울한 의미를 전달해주는 못한다. 과연 저 막장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건가?

막장에 들어간다는 것은

막장은 사전적으로 갱도의 끝을 의미하지만  막장이라고 우리말 할 때는 탄광의 막장을 의미한다. 그 중에서도 탄광의 가장 깊숙한 끝을 의미한다. 이걸 어떻게들 생각하는지 다른 블로그들을 잠시 검색해봤지만 예상대로 진정한 뜻을 이야기하는 곳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막장에 들어간다는게 얼마나 암울하고 인생의 가장 비참한 바닦을 의미하는지 이제 이야기 해보자
석탄산업은 산업혁명이후에 가장 중요한 산업기반 중에 하나였고 대한민국이 산업화되면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1차 산업이다. 석탄을 캐는 광부라는 직업은 요즘 쓰는 3D라는 용어의 최대치이며 그 중에서도 가장 심한 작업 위치가 바로 막장 생활이다.

1D - 80년대 초반까지도 뉴스를 장식하던 사건 사고 소식에는 갱내사고가 빠지지 않는 단골 손님이었다. 수명에서 수십명의 사람이 탄광이 무너지면서 생매장 되는 것이다. 운좋은 사람들은 기적적으로 구출되기도 해서 언론의 스포트 라이트를 받기도 할 정도로 일상다반사였던 것이다. 이런 사고가 아니어도 진패증이라는 무서운 병이 기다리고 있는게 광부의 생활이다. 미세한 탄가루를 계속 흡입하다보면 폐가 서서히 망가저서(폐에 석탄가루가 쌓이는 거다) 결국은 살이 있지만 숨을 쉴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일상이 끝없는 질식의 연속이 되는 상황에 놓이는 거다. 이제는 세상이 변해서 저런 탄광 사고 뉴스는 중국에서나 들려오는게 요즘이라 천만 다행이라고 하겠다.


2D - 동굴안은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듯하다는게 상식이다. 하지만 지하로 수십 수백미터까지 내려가는 상황이 되면 상황이 전혀 다르다. 일반적으로 100미터당 2도씩 상승하는데  남아공의 금광은 지하 3000미터에 위치해서 섭씨50도가 넘기도 한다. 우리나라의 화순 탄광 같은 경우 현재 550미터 정도 깊이까지 내려간 상태다. 지열과 지하수 때문에 한없이 습하고 더운 곳이 지하 탄광이다. 항상 장마철 한여름에 육체노동을 하는 거다. 더욱이 갱도는 좁을 수 밖에 없고 특히 막장은 한사람이 겨우 몸을 집어 넣을 수 있을 만큼 좁다. 이 안에서 석탄을 캐서 뒤로 계속 보내야 한다. 갱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무거운 통나무를 들고 옮겨야 했고 돌덩이나 다름 없는 석탄을 끝임없이 퍼날라야 한다. 그나마 좁은 막장에는 받침용 통나무를 새울 수가 없기 때문에 무너지는 건 그냥 감내해야 된다.

3D - 광부의 시커먼 얼굴은 누구라도 알고 있을 것이다. 사실 얼굴만이 아니다 온 몸이 탄가루를 뒤집어 쓰고 검은 몸이 되어서 지친 몸을 이끌고 교대를 하게 된다. 깊은 곳에서 일하기 때문에 밖에서 나오는 건 오직 근무가 끝났을 때 뿐이다. 당연히 대소변도 그 안에서 해결해야했고 밥도 그 안에서 먹어야 된다. 탄가루가 앉은 검은 도시락을 까먹는 상황을 생각해 보면 그 상황이 얼마나 힘든지 짐작이 될것이다.

탄광촌

저런 환경은 생활이 어려운 시절에도 기피하는 생활이 될 수 밖에 없다. 누가 목숨을 담보로 힘들고 더러운 일을 할려고 하겠는가? 결국 탄광촌에는 사회의 바닦까지 떨어진 사람들 만이 모여들 수 밖에 없게된다. 물론 가정을 이루고 치열한 삶을 사는 사람들도 많았겠지만 결국 범죄자들 부터 시작해서 온갓 사회 부적응자들이 모여드는 곳이 탄광촌이 될 수 밖에 없다.

탄광촌의 어린이들은 그림을 그리면 시냇물도 검고 산도 검고 길도 검게 칠한다고 한다. 본대로 그릴 수 밖에 없는게 어린이고 탄광촌의 풍경은 그런 곳이다.

진정한 막장인생

탄광에서 일한다고 모두가 막장인생은 아닌거다. 막장에서 일해야 막장인생이다. 좁은 막장에 모든 광부가 들어갈리도 만무하다. 사회에서 가장 어려운 처지의 사람들이 모여든 곳이 탄광촌이지만 그중에서도 신참으로 지역에 연고도 없는 사람이 가장 힘들고 위험한 막장에 배치되는 거다. 바로 그런 사람이 막장인생을 사는 사람인 것이다. 희망도 없고 하루 하루 목숨을 걸고 어둡고 덥고 습한 막장에서 힘들게 탄을 캐고 또 깨는 그런 사람이다.
그럼 사람들이 자조적으로 내뱃던 말이 바로 막장인생인거다. 이런 암담한 현실의 벽은 사북사태의 한 축이 되고 만다.2008/09/09 - [숨겨진 이야기/근현대사 이야기] - 슾픈 계절의 시작 80년 4월


요즘의 탄광은 저런 환경가는 어느 정도 거리가 있다. 그게 많은 탄광이 문을 닫게 된 이유이기도 하고 정선에 카지노가 들어선 이유이기도하다. 이제는 막장이라는 말 보다는 새우잡이를 이야기한다. 멍텅구리 배를 타고 노예처럼 새우를 잡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