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처음 그녀를 본 건 그녀의 데뷰작인 영화 '깜보'에서였다. 데뷰작인 만큼 김혜수라는 배우로 인식한게 아니고 엉덩이에 장미꽃 문신있는 여자로만 인식을 했지만 말이다. 영화 내용은 엉덩이에 장미꽃 문신 있는 주인공 김혜수를 찾아 나선 두 남자가 격는 좌충우돌 모험담이었다.

이쯤에서 미리 말해 두자면 엉덩이 보자고 극장을 찾은 건 아니었다. 지금은 찾아 볼 수 없는 동시개봉관(영화 두편을 연달아 상영하는 극장)이었기 때문에 덤으로 봤던 거다. 물론 그 때 동시에 본 영화가 무언지 묻지는 말자 기억 안난다. 나도 영화가 시작하자 엉덩이를 찾고 있느라 바빴다.

지금 와서 기억 나는건 영화 중반까지도 주인공이 엉덩이를 보여주지 않아서 지처갔던 남성 관객들의 애달픈 한숨 이었다. 그런데 그 영화에서 김혜수의 엄덩이는 끝까지 안나왔던거 같다. 물론 다른 조연들의 엉덩이는 꽤 보여 주는 걸로 감독은 관객의 기대와 타협을 했지만 말이다. 당시 분위기로는 그렇게 다른 엉덩이라도 보여주지 않았다면 영화관 폭동이라는 초유의 사건이 벌어졌을 것이다.

사실 여주인공이라고는 하지만 두 남자가 주인공인 영화라고 해도 틀릴게 없는 영화였다. 저 때 김혜수는 아직은 어린 애 였으니 엉덩이 보여줄 상황은 아니었다.
저 영화에서 데뷰한 인물은 김혜수 말고 한명이 더 있었다. 박중훈이다. 영화 내내 두 남자 주인공 중에 하나로 나오는 당시에도 연기력이 나름 인상적이었고 특히 그 코로 인해서 계속 기억할 수밖에 없었다.
영화 깜보 출연진

박중훈과 김혜수 정말


저 위의 사진을 보면 저 김혜수가 엉덩이 깔 일은 없다는 걸 알 수 있다. 지금은 글레머 스타로 명성이 자자한 김혜수지만 저 사진을 보면 생각이 좀 달라질 것이다.

하지만 김혜수도 이재는 나이를 먹고 명실공히 중견배우 임을 만천하에 과시하고 있다. 연예계 짬밥도 먹을 만큼 먹었겠다. 노출의 미학도 즐기고 연기력이라는 배우의 핵심 능력도 인정을 받고 있다.

섹시미가 뭔지 아는 배우

중견 배우의 여유도 있고


아직까지 결혼을 안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저런 말도 듣고 있지만 뭐 아무렴 어떤가 결혼 안한 여자가 다른 남자들에게 피해 주는 것도 아니고 루머가 사실이라고 해도 남자들 입장에서는 그다지 문제 삼을 내용도 아닌 것을...


  1. 명이 2008.09.23 16:55 신고

    특별한 말 안해도 너무 이쁘지요.
    나름의 매력과 지적인 미도 물씬 풍기는게...ㅎㅎ

    즐거운 하루 보내고 계시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