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동아 보도에 따르면 우주인 고산씨가 문제가 되어서 탈락됐던 이유는 러시아와의 스파이 전쟁 때문이라는 의혹이 보도됐다.

처음 고산씨 소식을 들었을 때 전해지는 상황으로 보아서 이면에 무언가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스파이전쟁의 러시아측 보복차원에서 이루어진 일이라는 게 요좀인데 단순하게 이런 식으로 설명을 하면 이런 류의 사건에 대해서 사전 지식이 없는 분의 경우 이해하기가 어려울 거라고 생각된다.

본 글에서는 백색 스파이에 대해서 간략하게 다뤄 보겠다. 종종 기회가 닫는데로 이야기 분량을 늘려볼 생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첩선은 금덩어리다.. 포상금 1억


백색 스파이 -- 명함 파서 다니는 스파이

스파이 혹은 간첩이라고하면 일반적으로는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무기나 독침을 가지고 다니는 사람을 상상하기 쉽지만 실상 대부분의 스파이는 당당하게 명함을 가지고 다니면서 자신이 스파이임을 공지하고 다닌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백색 스파이는 미대사관에 CIA인데 미대사관 5층에 위치하고 있는 지역조사과(ORS)로 20여명의 직원이 3교대로 근무한다고 한다. 모든 첩보조직의 기본 업무인 국내 간행물의 번역이 주요 업무로 매일 랭리(CIA본부)로 이들 자료를 보고한다고 한다.

미 대사관의 공식적인 스파이 조직은 이처럼 ORS(Office of Regional Study:지역조사과), FBIS(해외방송청취반), DIA(미국방정보본부), 501정보부대, OSI (Office of Special Investigation:미공군방첩수사대) 등 다양한 조직이 활동 중이라고 한다.

과거 박정희대통령 시절 한.미간에 외교적 대립이 심했던 시기에는, 미 대사관에서 청와대를 직접 도청하는 바람에 상당한 문제가 된적도 있다. 미 대사관에서 청와대가 가시거리에 있고 따라서 레이저광선을 이용한 도청이 용이했고 우리는 아직 거기에 대응 책이 부족하던 시절의 이야기다.

러시아와 중국 일본도 당연히 공식적인 스파이를 파견하고 우리도 주요 국가 대사관에 동일하게 스파이를 파견하는데 각각의 국가들은 일종의 쿼터제가 있어서 우리가 파견하는 공식적인 스파이 활동을 보장하는 만큼 다른 나라의 스파이 활동도 보장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일이 용인되는 이유는외교활동과 스파이활동의 구분이 불분명한 선이 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상호 국가의 정보 교류라는 긍정적인 부분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파이활동이 과도하게 되어서 상대국에 심기를 거스르거나 너무 성공적이어서 타격을 입게되면 외교관 신분의 공인된 스파이를 스파이 활동을 이유로 추방하게 되는데 이 때 벌어지는게 상호 추방전쟁이다. 고산씨 경우가 이런 경우에 해당됐다고 한다.

러시아 대사관의 외교관이 우리측 대학총장을 통해서 성공적인 활동을 했고 우리 방첩기관에서 이 대학총장을 조사하면서 문제가 됐다고 한다.

백색 스파이의 무서운 점

명함주는 스파이는 생각외로 강력한 힘을 가지는데 이유는 대놓고 상대국가의 정보를 캐고 다닐 수 있고 정보원의 포섭도 공식적으로 대놓고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명함에는 스파이 냄새나는 그런 직함은 없고 대사관 참사니 영사니하는 직함이 적혀있거나 유수의 언론사 기자 등등이 적혀있다.

포섭의 대상이 되는 사람은 저런 직함을 가진 사람이 자신에게 접근해서 친분을 쌓고자한다면 아무런 의심도 없이 응하고 더군다나 적극적인 호감까지도 갔게 되는데 너무 당연한 인간적 모습이라고 하겠다. 자신이 포섭됐는지도 모르고 친분에 따른 호의 또는 잘난척 하고 싶은 얇팍한 마음 등으로 유용한 정보를 넘겨 주게 된다. 일반적인 상황에서야 이정도로 계속 이용해먹겠지만 유사시 적극적인 스파이 활동이 필요하다면 이런 관계를 무기로 사용하기도한다.

바로 호의적 정보제공이 협박의 재료가 되는 상황이다. 네가 우리가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네가 우리에게 정보를 제공했던 과거를 폭로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이다. 이 사람이 정부 요직으로 발탁될 기회가 있을 때 이런 위협은 치명적인 위협이된다. 때에 따라서는 내가 전에 너에게 줬던 용돈은 우리 정보부에서 제공한 돈이다. 너는 이미 스파이 활동으로 돈 받은 간첩이다. 돈 더줄테니 협조해라.. 등이나.

방첩기관은 장식품은 아니다

국가안전기획부를 필두로 하는 기관들은 이런 상황을 구경만 하고 있지는 않는다. 안 그랬다가는 주요 인사들이 이런 저런 상처를 입고 나라의 근간이 흔들릴 터이니 말이다. 방첩기관은 그들의 행동을 주시하다가 대상 인사에게 각종 경고를 하게된다. 부드러운 경고부터 무서운 경고까지... 모든건 기록으로 남고 국가직 인사에 반영된다.(현재 우리의 혼란한 정치 상황 때문에 이 부분이 유명무실해진 우려스러운 부분도 있다. 정치사찰이라는 말이 키워드다.)

중요하지 않은 일을 하는 일반인이 이런 사실을 다 유의한다는건 과잉이라고 하겠지만 또 많은 분들이 보안감사대상이고 보안교육을 받는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그냥 지나칠 수 있는 부분은 아니기도 한 것이 현실이다.

대한민국 화학무기 개발사에 대한 자세한 글을 인터넷에서 처음 보았을 때 그럴싸하게 쓴 저 글의 출처가 어디인지 궁금했는데 오늘 그 원문 글을 찾아서 읽어보게 되었다.

그 떠도는 글이 상당히 구체적인 내용을 가지고 있고 필자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약간의 적문적인 내용과도 일치하는 면들이 있어서 그 출처가 해외의 군사전문 사이트인가 했지만 원문 출처가 아래와 같은 걸 알게 되었다.

한국민족민주전선 중앙위원회
서 울

이라는 것을 보고는 약간 놀랍기도 하고 어이가 없기도 했다. 머릿글과 출처를 제외하고 인터넷에 글을 퍼 나르는 사람들이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목적을 가졌을까 생각해보면 답답하기까지한 현실이다. 그 사람들은 출처를 알고 있을 텐데...

핵무기가 없는 대한민국 입장에서 화학무기는 상당한 중요한 전략 무기이며 더욱이 주변 국가들이 핵무장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그 가치가 더욱 높아질 수 밖에 없다. 공식적으로 한번도 보유가 공표된 적은 없지만 국제적으로는 이미 세계 유수의 보유량으로 알려진 상황이었는데 비교적 최근 화학무기 폐기장의 가동이 공식적으로 언급되면서 간접적으로 그 무기의 보유를 인정한 모양이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학무기 폭탄 구조(GB, VX:신경가스)



저 민족민주전선은 수십년 전부터 대한민국에 자생한다는 위장 조직으로  선전되는데 21세기에는 너무 유치한 선전아닌가 생각한다.  저들이 쓴 머릿 글을 보면서 자신들의 핵무장이나 화학무기는 보유는 민족의 쾌거고 대한민국의 무기는 인류평화를 위협한다고 주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들의 딜레머를 느낄 수 있었다.

본문 내용은 사실과 소설을 교묘하게 짜집기해서 자신들의 선동 목적을 달성하고자 했는데 미국의 지원이 있었다는 부분이나 팀스피리트 훈련을 연관시는 내용들이 그 예이다. 미국입장에서 대한민국에 핵우산을 제공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화학무기를 보유하는 걸 좋게 생각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화학무기개발과 생산은 화학공업의 수준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습득되는 기술이기 때문에 미국의 화학무기 기술을 우리가 얻을 필요도 없고 미국이 거기에 협조해줄 이유도 없는게 현실이다. 글의 전체적 문맥에서 역으로 과거 정권들이 미국이 우리의 핵개발을 저지하는 만큼 화학무기 개발에 매진했다는 모습을 읽을 수는 있다. 특히 우리 중화학 공업의 성공시점을 화학무기 생산시점으로 잡는 코믹한 모습까지 글에서 보여준다.

생물무기를 언급하는 부분에서는 완전한 소설로 넘어가는데 쉬운 예로 대한민국은 세계 전략물자 생산국가 중에 탑에 속하는데 이개 특별한게 아니고 커피만드는 냉동건조기 같은 물건들을 생산 수출하기 때문이다. 이게 미국에서 한참 시끄러웠던 탄저균 무기를 만드는 핵심시설이다. 생물 무기는 특별한 것도 아니고 그 제약조건이 많아서 저 탄저균 무기 정도가 효과적이고 우리는 그 부분에 있어서 그런 요란한 실험이나 시설이 필요한게 아니라는 거다. 민간 중소기업에서 만드는 시설이면 되는게 현실이다.

저 중소기업은 수출잘못해서 꽤 고생했다고 한다. 자신들이 만드는 물건이 전략물자인걸 모르고 수출했다가 테러지원 기업으로 FBI조사를 받았다.

참고로 미국의 탄저균테러는 미국 세균무기 연구소에서 생산된 탄저균이었고 최종 수사결과 그 곳 책임연구원이 범인인 것으로 밝혀졌다..연구원은 자살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