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옛날과 다르게 먹을 거리가 다양해지다 보니까 전통적인 먹거리인 번데기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우리가 먹는 번데기를 사전에 나오는 애벌레가 고치상태에 있는 과정으로 이해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이 텔미 입장에서는 신기하기도합니다. 우리가 먹는 번데기는 저 사전적인 의미의 온갖 벌레의 번데기가 아니고 누에의 번데기입니다.

우리가 몸에 좋은 약으로 알고 있는 동충하초도 저 누에에서 나옵니다. 물론 텔미는 저런 종류의 약효는 불신하지만요.

누에고치에서 실(비단)을 뽑기 위해서는 삶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우리가 먹는 번데기는 이 과정에서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누에는 정성으로 키워지는 곤충이기 때문에 먹이도 뽕잎뿐이고 병균이나 각종 오염으로부터 보호됩니다. 원칙상으로는 상당히 위생적인 식품재료입니다.

기본적인 맛은 고소하고 미원이나 당원 등으로 맛을 내서 달달합니다. 흔히 알려지기를 고단백식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이 번데기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 상당해서 이런 분들은 조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목숨 걸고 먹을 수는 없는 노릇이니까요. 텔미 개인적인 경험으로도 번데기 국물에 오염된 노가리를 모르고 먹은 술친구가 큰 고생하는 모습을 본적도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먹는 전통적인 곤충종류로는 메뚜기가 있습니다. 볶아 먹는데 이것도 고소합니다.

요즘은 라면이나 피자, 햄버거, 다양한 과자 등이 있어서 저런 곤충류를 간식으로 잘 먹지 않지만 룸사롱이라고 하는 곳에서는 고급양주와 폭탄주가 난무하는 가운데 번데기와 메뚜기 같은 음식도 종종 불 수 있습니다. 실상은 햄버거 속의 다진 고기에 비하면 고급음식이니까요.

하지만 아쉽게도 국내 양잠산업이 위축된 관계로 인해서 많은 번데기가 중국에서 수입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어느 유명한 음식 블로그의 모토 '싸고 맛있는 집이 맛집이다. 비싸고 맛있는 건 당연한 거다.'를 가슴 깊숙히 공감하면서 제가 아는 맛집 이야기를 한번 해봅니다.

아래 사진이 지금 이야기할 맛집 메뉴입니다. 제가 종종 점심을 간단하게 때울 때 가는 시장안에 있는 국수집입니다. 가격은 1,500원..

국물은 평범한 멸치국물이고 내용물도 아래 사진처럼 단순하지요. 하지만 사진의 김치는 찍는 사람 솜씨가 개판이라서 그렇지 이북식의 국물이 많은 맛난 김치입니다. 항상 김치는 가장 맛있는 상태로 숙성되어 있고 톡쏘는 맛이 있습니다. (본가에서도 운이 좋을 때만 나오는 맛.. 어머니의 크리티컬 힛)


이집의 밥 메뉴는 국수가 다입니다. 나머지는 전부 막걸리 안주이지요. 개인적으로도 막걸리를 좋아라하는 (뭐 사실 술 중에 싫어하는 종류도 없지만..단 뱀같이 동물성 재료가 들어가는 경우는 술이 아니고 보양식임으로 예외)

김치 덕분에 평범한 국수가 어느 정도 맛의 품격을 가지게 됩니다. 국수에 김치를 넣어서 적당히 먹어주면 나름 맛나는 국수가 되겠습니다. 물론 명성이 자자한 행주산성 아래 길가에 있는 국수집도 있지만 (너무 많은 인파가 부담스러워서 감히 먹으려는 시도는 못했지만..) 일단 저 가격이 기본적인 맛집으로 올려 줍니다.

처음 국물 맛에서 약간 비린 맛이 날 때도 있지만 조미료 없음이라는 증거라고 생각하고 좋아라 합니다.


메뉴 사진에서 보이는 벽만 다시 찍어 봤습니다. 대학가 근처 막걸리 집도 아니고 그냥 시장통에 있는 국수파는 집일 뿐인데 벽 분위기는 장난이 아닙니다. 저는 여기서 점심이나 간식으로 국수만 먹기 때문에 저녁 막걸리 골든 타임에 이집 상황은 알지 못합니다만 벽을 봐서는 뭔가 제가 모르는 맛집의 또 다른 내공이 있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아 이집 운영은 딸과 어머니(할머니)가 하시는데 주인인 딸되시는 분이야 평범한 분이지만 할머니는 제 외할머니를 연상시키는 인상에 포근한 정감이 가는 느낌을 주시는 분이었습니다.예의도 있으시고 왠지 딸이 친딸일까 하는 의문이 좀 드는 ^^ (하지만 최근에는 몸이 안 좋아지셔서 안 나오십니다. 저 사진 찍을 적까지는 나오셨는데...)

마지막으로 이 포스팅의 최종 목적 이 집의 위치나 상호는 안가르쳐 준다는 것입니다. 맛집으로 소문나면 손님 많아지고 맛 없어진다는 겁니다.  맛난 거 나 혼자 먹을렵니다. (먹는 거는 원례 치사해지는 거랍니다. 사장님이야 섭섭하겠지만.. 뭐 손님 없어서 맛집이 사라질 위기라면 모르지만 아니라면 비밀!)

  1. 윤초딩 2009.06.24 18:30 신고

    하하하~~ 맞는 말인것 같네요.
    장사도 잘되고 맛도 일품인 집이 어느날 방송에 소개되고 울트라대박 터지니
    사장님 때깔이 달라지고 맛도좀 변해가더라고요..

    그래도 대충 어느동네인지는 알려주셔야 ..ㅎㅎㅎ

  2. go 2009.06.25 00:37 신고

    의외로.... 시장내에 숨은 음식점들이...맛난곳에 많죠.
    저도 한적한곳에.... 잔치국수 잘하는곳이 아는데...사람들이 늘~~ 부글부글~ㅎ

    가격은 3,000원입니다.ㅎ

  3. 2009.06.25 09:46

    비밀댓글입니다

  4. 호박 2009.06.30 13:46 신고

    부천에.. 처넌짜리 국수집이 유명하답니다^^
    방송에도 많이 나왔고~
    며칠전 다시 가봤더니.. 국수만 빼고 다른건 배로 올랐더군요^^
    그리고 근처에 동일 국수집이 왜글케 많이 생겼는지.. ㅋㅋ

    비가 꾸질꾸질 내려요~
    어렸을땐 비오는날 무지 좋아했었는데(이젠 늙었.. ㅠ0ㅠ)

    하늘도 구리구리하고 습도도 높아 끈적끈적한 화욜이지만
    마음만은 뽀송뽀송+상콤하게~ 아시죠^^?

    언제나 '봉마니'입니다.. 그리고 여름감기 조심(콜록~)

+ Recent posts